[기자석] kt가 보여준 신뢰의 중요성

2017-04-21 13:46
개인전과 팀전의 차이는 무엇일까. 개인전과 팀전 모두 개개인의 실력이 판을 좌우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팀전에는 보다 복잡한 요소들이 숨어있다. 팀 내의 분위기, 커뮤니케이션, 호흡 등이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꼽으라면 신뢰감을 들 수 있다. 동료의 플레이를 믿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는 것. 경우에 따라 동료의 캐리력을 믿고 보조적인 역할에 충실히 임하는 것이다. 이 부분이 잘 이루어질수록 완성된 팀의 모습이 보인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7 스프링에 출전하고 있는 kt 롤스터는 리그 시작 전부터 뜨거운 이슈를 몰고왔다. 2016년 '세계 최고 톱 라이너'로 떠오른 '스멥' 송경호를 시작으로 국내외 경험이 풍부한 '폰' 허원석, '데프트' 김혁규, '마타' 조세형이 합류했기 때문이다. 개개인에 대한 평가를 내리는 것은 입이 아플 정도였다. 단연 우승을 점칠 수 있는 '슈퍼팀'이었다.

실제로 kt는 리그 시작부터 6연승을 기록했고, SK텔레콤 T1과 치열한 1위 싸움을 펼쳤다. kt는 연승 기간 동안 아프리카 프릭스에 한 세트 내줬을 뿐, 다섯 경기에서 2대0이라는 깔끔한 승리를 챙겼다. 선수들의 슈퍼플레이에 팬들은 감탄을 연발했다.

그런데 2라운드 들어 kt가 달라졌다. SK텔레콤과의 2연전에서 패한 뒤 성적이 훅 떨어진 것이다. kt의 장점으로 꼽히는 치밀한 '탈수기 운영'은 뒷심이 부족해 상대팀에게 반격할 시간을 내줬다. 가까스레 3위로 마무리했지만 kt의 경기력은 아쉬움이 컸다.

kt가 포스트 시즌에서 호성적을 거둘 것이란 예측이 쉽사리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kt는 또 한번 달라졌다. 준플레이오프에서 MVP에 3대0 완승을 거둔 kt는 플레이오프에서도 삼성을 압살했다. kt는 MVP전에서 초반 열세를 약점으로 꼽혔던 교전으로 뒤집었고, 삼성전에선 라인전과 운영, 교전이 모두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kt의 전세 역전에는 서로에 대한 신뢰가 밑바탕에 깔려 있었다. kt의 서포터 '마타' 조세형은 플레이오프 승리 후 인터뷰에서 "처음엔 많이 다퉜는데 워낙 잘 하는 선수들이 많다보니 믿음이 생겼고, 플레이가 좋아졌다"고 답했다.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도 팀플레이를 높이기 위해 애썼다고 전했다.

이전까지 kt는 개개인의 이름값에 짓눌려 팀플레이보다는 '여기서 내가 해야할 일, 내가 주도해야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떠안았다. 하지만 개개인의 이름값이 있는 만큼 서로를 믿고, 팀에 집중하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

포스트시즌에서 팬들이 염원하던 슈퍼팀의 모습을 보여준 kt, 그렇기에 22일 펼쳐질 SK텔레콤 T1과의 결승전이 더욱 기대된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