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인터뷰] '마타' 조세형 "에버8전, 유리한 상황 못 살려 아쉽다"

2017-07-17 03:04


kt 롤스터가 1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7 서머 6주차 에버8 위너스와의 경기에서 2대1 승리를 거두고 SK텔레콤 T1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라섰다.

이날 kt 롤스터의 서포터 '마타' 조세형은 경기 후 데일리e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걸 말할 필요 없이 2세트에 유리했던 상황을 못 살리고 역전패 당한 게 아쉽다"며 다소 아쉬운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1, 3세트 라칸으로 활약한 조세형은 라칸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아무래도 라칸이 이니시가 좋다.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기도 하고, 잘 맞는 챔피언 같다"고 전했다.

또한 조세형은 협곡의 전령을 사냥한 후 '협곡의 눈'을 먹지 않아 소환하지 못한 상황에 대해 "기억으로는 톱과 정글이 먹고 있었는데, 2세트의 여파가 남아 있어서 그런지 먹지 못한 것 같다. 늦게나마 알아서 괜찮다고, 천천히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최근 4강 구도가 뒤섞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조세형은 "잔여 경기를 잘 이긴다면 높은 순위를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많은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며 "한 경기 한 경기가 무척 중요하다. 초반에 잘하고 중후반에 아쉬운 모습을 계속 보여드리는데 고쳐서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팬들에게 한마디를 전했다.



최은비 기자 (eunbi@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