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L 프리미어] 김대엽, 완벽한 역습으로 한이석 완파!

2017-07-17 20:26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풀리그 3주차
▶김대엽 2대0 한이석
1세트 김대엽(프, 5시) 승 < 어비셜리프 > 한이석(테, 11시)
2세트 김대엽(프, 7시) 승 < 만발의정원 > 한이석(테, 1시)

스플라이스 김대엽이 마이인새니티 한이석을 상대로 완벽한 수비 이후에 역공을 펼치면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김대엽은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풀리그 3주차 한이석과의 대결에서 1, 2세트 모두 공격을 받아낸 뒤 역습을 통해 2대0으로 승리, 2승째를 거뒀다.

김대엽의 예언자 견제를 막아낸 한이석은 해병 1기를 앞세워 정지장 수호물을 쓰게 만든 뒤 해병과 땅거미지뢰로 압박하면서 프로토스의 두 번째 확장 기지를 견제했다. 의료선에 땅거미지뢰를 태워 두 번 연속 견제하면서 10기 이상의 탐사정을 잡아낸 한이석은 해방선 4기를 앞세워 김대엽의 앞마당으로 치고 들어갔다가 김대엽의 역장에 의해 해병이 반으로 갈렸고 해방선이 추적자에게 모두 잡혔다. 거신을 4기까지 모은 김대엽은 사거리와 화력을 활용해 한이석의 10시 확장을 무너뜨렸다.

예언자 2기를 활용해 한이석의 건설로봇을 줄여준 김대엽은 계시를 지속적을 해병에게 쓰면서 테란의 이동 경로를 모두 확인했다. 중앙 지역으로 해병이 내려오자 추적자의 점멸과 파수기의 역장으로 끊어낸 김대엽은 차원분광기에 사도를 태워 견제까지 성공했다.

한이석이 유령 4기를 갖추면서 해방선과 해병, 불곰으로 치고 내려오자 분열기의 정화폭발 한 번에 유령 3기를 잡아낸 김대엽은 거신과 추적자, 광자포로 수비해낸 뒤 역습을 성공시키면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