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와카전] SKT '운타라' 박의진 "솔로 랭크 1위 통해 자신감 얻어"

2017-08-12 18:57

"솔로 랭크 1위를 차지하다 보니까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경기 안에서도 조금 드러난 것 같다."

SK텔레콤 T1의 톱 라이너 '운타라' 박의진이 포스트 시즌에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소감을 밝혔다.

박의진이 속한 SK텔레콤은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2017 와일드 카드 결정전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대결에서 정규 시즌보다 성장한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1세트에서 나르, 2세트에서 트런들로 플레이하면서 아프리카 프릭스의 '마린' 장경환과의 라인전 대결에서 우위를 점한 박의진은 "솔로 랭크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코치님들로부터 칭찬을 많이 받았고 자신감을 얻었기 때문에 잘 풀렸다"라고 말했다.

1세트에서 나르로 좋은 플레이를 펼친 뒤에 최병훈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잡혔던 박의진은 "감독님께서 1세트를 잘했고 2세트에서 더 잘할 수 있다고 기를 넣어 주셨다"라고 설명했다.

포스트 시즌이라는 큰 무대에 처음 서서 떨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박의진은 "정규 시즌이라는 생각으로 임했다"라면서 "과하게 긴장하지도 과하게 떨지도 않았고 경험이 많은 동료들을 믿고 침착하게 플레이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마포=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