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세븐 '미카'-'원쿠' "반드시 에이펙스에 진출하겠다"

2017-08-13 16:16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세븐이 챌린저스 리그에 당당한 출사표를 던졌다.

세븐은 13일 서울 강남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결승전에서 부천엔플러스를 상대해 4대0 완승을 차지했다. 세븐은 이날의 우승으로 오버워치 에이펙스 챌린저스 본선 시드권을 획득했다.

세븐의 주장 '미카' 김영준과 트레이서로 활약한 '원쿠' 신윤호는 우승이 실감나지 않는 듯 얼떨떨한 모습이었다. 동시에 커뮤니티 반응을 살피는 등 들뜬 표정도 지어 보였다. 김영준은 "아직까지 실감이 나지 않는다"는 우승 소감을 전했고, 신윤호는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오픈 디비전 우승팀의 자격으로 오버워치 에이펙스 챌린저스 본선에 진출한 세븐. 상위 라운드 진출의 발판을 마련한 김영준과 신윤호의 꿈도 한층 높아졌다. 김영준은 "이번 시즌 안에 에이펙스 무대에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고 신윤호는 "에이펙스에 진출해 상위권에 오르고 싶다"는 다부진 목표를 전했다.

다음은 세븐 선수단과의 일문일답.

Q 우승한 소감은.
A 김영준=디비전을 시작했을 때 우승을 목표로 했지만 현실적으로 다가오진 않았다. 우승을 한 지금까지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지인들에게 축하받아서 기분이 좋다.
A 신윤호=여태까지 해온 노력이 결과로 나와서 기쁘다. 더 열심히 노력할 생각이다.

Q 4대0으로 이길 것이라 예상했나.
A 김영준=원래는 '호라이즌 달 기지' 맵에 약해서 주고 가자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포기할 수 없었고, 일주일 동안 많이 연습했다. 그럼에도 질 줄 알았다. 신윤호가 잘 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Q 오늘 쟁탈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쟁탈전에 강한 이유가 있나.
A 김영준=쟁탈전은 동료들의 합과 피지컬이 중요한 싸움이다. 우리가 합을 맞춘지 꽤 됐고, 기본적으로 선수들의 피지컬이 좋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A 신윤호=우리 팀이 겐지와 트레이서를 주로 다루는데, 쟁탈전에서 두 영웅이 굉장히 좋다. 그래서 쟁탈전만큼은 무조건 이기자는 생각이었다.

Q 신윤호가 트레이서로 엄청나게 활약했다. 오늘 컨디션이 좋았나.
A 신윤호=내가 기복이 심한 편인데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오늘은 되는 날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동료들에게도 '내가 캐리해줄게'라고 말했다.
A 김영준=오늘 정말 잘했다. 신윤호는 다른 팀에서 입단 제의가 들어올 정도로 잘 하는 선수다. 오늘 경기의 MVP를 꼽자면 단연 신윤호다.

Q '에보' 이유석의 비중이 크다는 평가가 있는데.
A 김영준=우리가 이유석을 중심으로 게임을 풀어가서 그런 평가가 나온 것 같다. 그런데 우리팀 선수단 모두가 잘 한다. 한 명이 말리면, 다른 한 명이 잘 하면서 메워준다. 그런 평가는 맞지 않았던 것 같다.

Q 최근 개막한 오버워치 에이펙스에선 둠피스트가 크게 활약했다. 세븐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A 김영준=오늘도 준비 해왔다. 그런데 우리끼리 둠피스트를 사용하지 않기로 얘기한 쟁탈전 맵이 나와서 꺼내지 않았다. 연습은 계속 하고 있다. 대회에서 쓴다면 '뚜바' 이호성이 사용하게 될 것 같다.

Q 챌린저스에 진출했다. 에이펙스에 진출할 기회를 잡은 셈인데, 이겨보고 싶은 팀이나 선수가 있나.
A 신윤호='버니' 채준혁을 이기고 싶다. 경쟁전에서 많이 만났는데 팀 게임에서 확실하게 이기고 싶다. 트레이서를 잘 하는 선수들을 찍어 누르고 싶다.
A 김영준=제쳐보고 싶은 팀은 X6 게이밍이다. '타임보이' 김원태와 친구다. 김원태가 에이펙스에서 잘 되는 동안 나는 3부 리그에서 허우적거렸다.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니 꺾고 싶다.

Q 앞으로의 목표는.
A 김영준=챌린저스에 올라가서 4등 안에 들고, 이번 시즌 안에 바로 에이펙스 무대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다.
A 신윤호=에이펙스에 진출해서 상위권에 들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A 김영준=아무것도 없는 우리를 믿고, 후원해주신 사장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A 신윤호=그간 팀에 문제를 많이 일으켰는데 나를 믿고, 멘탈을 추스러주면서 함께 해준 동료들에게 고맙다. 사장님도 힘든 상황을 이겨내도록 많은 도움을 주셨다. 부모님도 많이 믿고 지원해주신다. 정말 감사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

강남=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