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베트남 고수에 쩔쩔맨 롱주, GAM에 힘겨운 역전승 거두며 조 1위 확정

2017-10-12 16:59
◇ GAM 상대로 힘겨운 역전승을 거둔 롱주.(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7 16강 2주 1일차
▶B조 롱주 게이밍 1-0 기가바이트 아도니스 마린즈
1세트 롱주 승 < 소환사의협곡 > 기가바이트

롱주 게이밍이 롤드컵 무대 5연승을 달렸다. 베트남 고수의 맛을 제대로 장착한 기가바이트 아도니스 마린즈에게 거둔 힘겨운 승리였다.

롱주 게이밍은 12일 중국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7 16강 2주 1일차 B조 기가바이트 아도니스 마린즈(이하 GAM)와의 경기에서 1만 골드 차이의 불리한 경기를 침착하게 뒤집으면서 5연승을 달성, 조 1위를 확정지었다.

롱주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하단 정글에서 'Levi' 도두이칸의 렝가를 포위해 손쉽게 퍼스트 블러드를 따냈다.

7분에는 롱주가 GAM의 상단 1차 포탑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교전이 발생했고, 롱주가 톱 라이너 'Archie' 트란밍엇의 갈리오와 서포터 'Sya' 판퉁또안의 질리언을 잡아냈지만 '고릴라' 강범현의 라칸을 잃고 말았다.

8분에는 GAM 미드 라이너 'Optimus' 트란반퀑의 신드라가 하단 쪽으로 합류해 홀로 포탑을 지키던 '칸' 김동하의 자르반 4세를 제압했고, 포탑까지 먼저 파괴하는 성과를 냈다.

롱주는 10분에 바다의 드래곤 처치로 득점을 올렸고, GAM은 상단 1차 쪽으로 3인 다이브를 시도해 강범현의 라칸을 한 번 더 잡아냈다.

15분에 상단에서 렝가와 질리언을 연달아 잡아내면서 숨통이 트인 롱주는 16분에는 화염의 드래곤을 처치했고, 1분 후 상단에서는 홀로 있던 갈리오를 처치해 추격을 가했다.

소강상태 후 22분에 중단에서 교전이 벌어졌고, GAM이 라칸과 자르반 4세, '비디디' 곽보성의 라이즈를 일방적으로 잡아내면서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다. GAM은 여유롭게 바론을 사냥했고, 롱주는 '커즈' 문우찬의 그라가스가 혼자서 화염의 드래곤을 처치하는 것으로 조금이나마 손해를 만회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25분에 하단 교전서 질리언의 폭탄으로 자르반 4세를 잡아낸 GAM은 그라가스까지 연달아 처치했고, 롱주는 신드라를 겨우 처치해 GAM의 본진 입성은 막았다.

GAM은 29분 교전서 화염의 드래곤 빼앗기에 성공했고, 신드라만 잃은 채 에이스를 띄우면서 글로벌 골드 격차를 7천 이상으로 벌렸다. 중단 2차 포탑을 파괴한 GAM은 다시 한 번 바론을 처치해 롱주를 부담스럽게 만들었다.

33분에 하단에 홀로 있던 자르반 4세를 끊은 GAM은 중단과 상단 억제기를 연달아 무너뜨렸다. 하지만 이어진 교전서 롱주가 5킬 0데스로 일방적 이득을 취하는 바람에 GAM은 롱주에게 역전의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다. 위기를 넘긴 롱주는 장로 드래곤까지 처치해 뒤늦은 추격을 시작했다.

두 팀은 38분에 중단에서 팀 교전을 벌였고, GAM의 렝가가 '프레이' 김종인의 바루스에게 잡힌 뒤로 더 이상 킬은 나오지 않았다. 상대 정글러의 부재를 노린 롱주는 곧바로 바론을 처치했고, 1만 이상 벌어졌던 글로벌 골드 격차를 2천까지 좁혔다.

42분에는 하단 정글에서 교전이 벌어졌고, 롱주가 김종인의 바루스 생존 덕에 간발의 차로 4킬 2데스를 기록하면서 우위에 서 중단 억제기 파괴에 성공했다.

46분에는 장로 드래곤을 두고 대치가 시작됐고, 자르반 4세가 궁극기로 교전을 개시했다. 롱주는 곽보성의 라이즈로 렝가를 잡아내면서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고, 갈리오까지 처치한 뒤 장로 드래곤 버프를 한 번 더 획득했다. 롱주는 그대로 적진으로 달렸고, 에이스를 띄운 뒤 넥서스를 파괴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