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프나틱 'Caps' 라스무스 빈테르 "5경기 치르고 롱주 응원까지 해 힘들었다"

2017-10-12 21:20
◇ 프나틱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사진=롤드컵 중계 캡처)

프나틱이 2년 만에 롤드컵 8강 무대에 복귀했다.

프나틱은 12일 중국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7 16강 2주 1일차 B조 경기에서 기가바이트 아도니스 마린즈와 임모털스를 꺾고 2승 4패 동률을 만들어 순위결정전 기회를 얻었다.

프나틱은 순위결정전에서도 임모털스와 기가바이트 아도니스 마린즈를 접전 끝에 연파하면서 롱주 게이밍에 이어 조 2위를 차지, 극적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프나틱의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는 경기를 마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너무 피곤하다. 모든 경기가 접전이었다. 무슨 감정을 느껴야할지 잘 모르겠다"며 "숙소로 돌아가면 실감날 것 같다. 잠이 오지 않을 것 같다"고 한껏 상기된 모습으로 소감을 전했다.

침착한 모습을 유지하면서 승리를 따낸 과정에 대해서는 "다섯 경기를 치르면서 롱주도 응원해야했기 때문에 에너지 소비가 많았다. 피로 속에서 서로가 경기를 열심히 하는 모습이 느껴졌고, 상대의 안 좋은 콜을 잘 받아쳐 승리를 따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선수가 지면 못해 보이는데 이기면 잘해 보인다. 전체적으로 경기 흐름이 우리 쪽으로 오면서 모두가 잘해 보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라스무스 빈테르는 "모든 경기가 막상막하였다. 오늘은 이겼지만 이후에는 좀 더 결단력 있게 해야 할 것이다. 항상 접전인 것은 안 좋다. 한타 때 더 많은 소통이 필요할 것 같다"고 8강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