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결승] 이영호, 숨 막히는 압박으로 조일장 격파! 3연속 우승

2017-11-12 19:18

◆ASL 시즌4 결승전
▶이영호 3대1 조일장
1세트 이영호(테, 10시) 승 < 크로싱필드 > 조일장(저, 4시)
2세트 이영호(테, 12시) 승 < 골드러시 > 조일장(저, 9시)
3세트 이영호(테, 7시) < 글래디에이터 > 승 조일장(저, 5시)
4세트 이영호(테, 1시) 승 < 투혼 > 조일장(저, 7시)

'최종병기' 이영호가 질식사할 듯한 압박을 선보이면서 조일장을 3대1로 꺾고 3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영호는 12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올림픽체육관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리그 시즌4 결승전 조일장과의 4세트에서 바이오닉 병력의 현란한 컨트롤로 11시 입성에 성공한 뒤 압박을 성공하면서 3대1 우승을 달성했다.

앞마당에 커맨드 센터를 안착시킨 이영호는 배럭을 대거 늘리면서 타이밍 러시를 노렸다. 조일장이 앞마당에 성큰 콜로니를 건설하지 않고 뮤탈리스크까지 테크트리를 올리자 치고 들어갔던 이영호는 조일장이 빼놓은 저글링과 뮤탈리스크로 포위하는 바람에 원하는 바를 이뤄내지는 못했다.

조일장이 11시에 해처리를 펼치기 위해 히드라리스크와 드론을 보낸 것을 알고 있던 이영호는 머린을 11시로 보내면서 견제하려 했지만 럴커가 변태를 마치면서 언덕 위 입성에 실패했다.

두 부대의 바이오닉을 산개하면서 조일장이 11시 언덕 지역에 배치한 럴커 2기를 잡고 입성한 이영호는 추가 병력까지 동원하면서 해처리를 파괴했다. 조일장이 지켜내기 위해 저글링과 뮤탈리스크를 계속 동원하자 사이언스 베슬까지 합류시킨 이영호는 교전에서 대승을 거두고 승기를 잡았다.

5시에 몰래 지으려던 조일장의 해처리까지 취소시킨 이영호는 주병력을 9시 언덕 아래로 보내 조일장이 추가 확장을 가져가지 못하게 견제했다. 팩토리를 대거 늘리면서 메카닉으로 전환한 이영호는 탱크로 조일장의 유일한 확장 기지인 9시를 압박했고 벌처와 바이오닉으로는 지어지고 있던 6시 확장을 견제하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