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랭크' 강선구 "2018 시즌엔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

2018-01-12 00:16
SK텔레콤 T1의 정글러 '블랭크' 강선구의 목표는 우승, 또 우승이었다.

강선구는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온에어 스튜디오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프로필 촬영을 진행했다. 현장에서 만난 강선구는 "우승"이라는 답을 정해놓은 듯 시즌에 대한 목표와 각오를 쏟아냈다.

강선구는 2017 시즌에 대해 "대다수의 대회에서 결승에 올라갔는데, 롤챔스 서머와 롤드컵(LoL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못해 아쉬웠다"고 돌아봤다. 이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롤드컵 2018 우승을 목표로 더욱 열심히 했다고.

다년 간 백업 멤버로 활동했던 강선구는 2018 시즌 주전 기회를 잡았다. 출전 기회가 대폭 늘어난 상황. 걱정보단 기대가 크다. 강선구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가 선다"며 투지를 불태웠다.

정글러는 특히 미드 라이너와 호흡을 잘 맞춰야 한다. 강선구의 경우는 '페이커' 이상혁이다. 강선구는 이상혁과의 호흡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오히려 자신의 판단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선구는 호흡보단 기량을 끌어 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2018 시즌의 목표를 묻자 '우승'이란 단어가 쏟아졌다. "최종 목표는 롤드컵 우승"이라는 강선구는 "서머 우승을 못해봐서 이번 년도에 꼭 해보고 싶다. 또 스프링 시즌과 MSI(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KeSPA컵까지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맘껏 욕심을 드러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꼭 꺾어야 하는 '4강'. SK텔레콤을 포함해 4강으로 분류되는 KSV, 킹존 드래곤X, kt 롤스터 중 강선구는 kt를 가장 경계한다고 언급했다. KeSPA컵에서 우승을 차지한만큼 기세가 올라왔고, 합을 맞춘지 2년 차가 됐으니 더 단단해졌으리란 분석이다.

강선구는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에서도 "우승에 달려 있는 것이 많고, 우승을 하면 달라지는 것이 많다"며 "우승하겠다"고 강조했다. 팬분들에겐 "덕분에 우리가 있는 것이고, SK텔레콤이 잘 되도록 많이 응원해주시니 우승으로 보답하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