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C KR] 블라썸 '나상' 나상민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그 이상 해야"

2018-04-15 19:44

블라썸이 리그 최하위 에이스에 완승을 거두며 시즌 여덟 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블라썸은 15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VSL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글로벌 챔피언십 코리아(HGC KR) 페이즈1 9주차 에이스와의 경기에서 시종일관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승리했다.

다음은 블라썸의 지원가 '나상' 나상민과의 일문일답.

Q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페이즈1에서는 에이스와 글럭에게 한 세트씩 내줬는데 이번엔 다 3대0으로 깔끔하게 끝내서 좋다.

Q 압도적인 경기였다. 어떻게 유리하게 풀어갈 수 있었는지.
A 우리가 급하게 하지 않고 유리할 때만 싸움을 해서 그랬던 것 같다.

Q 1세트에서는 디아블로 활약이 돋보였다.
A 우리가 메디브를 갖고 있었다. 상대가 쉽게 디아블로를 잡을 수 없는 조합이었다. 디아블로는 안 죽겠다고 생각해서 선택했다.

Q 2세트에서는 상대가 디아블로를 가져갔는데.
A 우리가 썼던 메디브-디아블로 조합을 가져갔다. 우리는 말퓨리온을 갖고 있어서 메디브가 차원문을 깔 때 휘감는 뿌리 스킬로 한 번 상쇄시킬 수 있다. 디아블로를 잡을 수 있는 타이커스도 갖고 있었다. 우리는 디아블로를 4-5픽일 때 뽑았는데, 상대는 2-3픽에 뽑아서 대처할 수 있었다.

Q 3세트에서는 무리하다 레벨을 역전당하기도 했다.
A 핵 체력이 앞서고 있었고, 레벨이 1레벨 차이까지밖에 안날 거라 5대5 한타는 질 수가 없다는 생각이었다. 딱히 위기감은 안 느꼈다.

Q 4위를 확정지었다. 페이즈1을 돌아본다면.
A 질 팀한테 지고, 이길 팀한테 이겨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한 것 같다. 미드 시즌 난투를 가기 위해선 그 이상을 해야 한다.

Q 페이즈1 마지막 상대가 템페스트다.
A 템페스트가 최근 포지션 바뀌면서 주춤하는 것 같다. 우리가 해왔던 것의 10%만 더 잘하면 이기지 않을까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위즈' 이해준 선수의 부모님께서 응원하러 와주셨다. 여태껏 경기하면서 선수들의 부모님이 와주신 적이 없었는데, 가족이 와서 응원을 해준 것이 더 힘이 된 것 같다.

금천=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