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든어택 지역리그] 울산클랜 허재목 "아스페 강하지만 우승은 우리가 하겠다"

2018-04-16 21:02
위기 때마다 팀을 구해내는 환상의 샷을 보여준 허재목이 4강 MVP로 선정됐다.

허재목은 1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넥슨 서든어택 2018 지역&여성부 1차 리그 4강 해븐본과의 경기에서 스나이퍼 하드캐리의 진수를 선보이며 팀을 결승에 올려 놓았다.

허재목은 "솔직히 4강은 질 것이라는 생각을 아예 하지 않았기 때문에 크게 감흥이 없다"며 "아스페가 이번 멤버가 정말 강하던데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 같지만 우승은 우리가 할 것 같다"고 각오를 전했다.

Q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기분이 어떤가.
A 결승에 진출했는데 크게 기쁘지는 않다. 사실 4강은 질 것이라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Q 왜 큰 감흥이 없나.
A 사실 지역리그는 지난 시즌에도 우리가 우승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당연히 우승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무래도 디펜딩 챔피언이다보니 우승하지 않으면 막 기쁘지는 않은 것 같다.

Q 오늘 최고의 명장면은 어떤 것이라 생각하나.
A 사실 보이는 것만 쐈기 때문에 내가 잘한지는 몰랐다. 중계진이 내가 잘했다고 해서 알았다. 오늘 운이 잘 따라준 것 같다.

Q 완승을 거뒀다. 기별이 있다면.
A 오더도 워낙 좋았고 연습을 워낙 열심히 했기 때문에 완승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연습량은 우리가 최고인 것 같다.

Q 아스페와 결승전을 치른다.
A 지난 시즌과 멤버가 바뀌고 나서 정말 강해졌더라.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 생각하지만 자신은 있다.

Q 결승에 임하는 각오는.
A 치열한 경기겠지만 우승은 우리가 하겠다. 동료들에게 지금까지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는 이야기 하고 싶고 결승에서도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