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킹존 강동훈 감독 "발전하고 있어 긍정적…선수들이 더욱 자신감 가졌으면"

2018-08-09 19:40
center
킹존 드래곤X가 SK텔레콤 T1을 완파하며 5연승을 기록, 13승 5패의 성적으로 정규 일정을 마무리했다.

킹존 드래곤X는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서머 스플릿 8주차 SK텔레콤 T1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대0 완승을 거뒀다.

세트 득실에서 젠지에 1점 앞서며 최소 3위를 확보한 킹존은 MVP와 kt 롤스터의 경기 결과에 따라 2위까지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다음은 킹존 강동훈 감독과의 일문일답.

Q 정규 일정을 마무리 지은 소감은.

A 여러모로 많이 힘든 시즌이었다고 생각한다. 일정도 그렇고, 그동안 겪어보지 못한 많은 경험을 했다. 힘들지만 많이 배우고, 많은 걸 생각하게 된 시즌이었다.

Q 오늘 승리로 5연승을 기록했다. 이전에 기록한 다섯 번의 패배가 더욱 아쉽게 다가올 것 같은데. 가장 아쉬웠던 순간은 언제인가.

A 1년 전체로 봤을 때 중간 과정이라 생각했다. 그 과정 안에서 문제점들을 많이 찾을 수 있었고, 그걸 어떻게든 고쳐나가고 보완해나갈 수 있었던 시즌이지 않나 싶다. 지금 이런 게 없었다고 하면 나중에 문제가 될 거라 생각한다. 아쉬운 부분은 많이 있다. 받아들여야 하는 부분이라 생각한다. 실수를 극복하고 나아갈 수 있다면 좋은 팀이 될 것이라 본다.

Q 만약 다음 경기에서 kt 롤스터가 지면 월드 챔피언십 진출 확정인데.

A 선수들에게도 얘기했지만 우리 손으로 1등을 하지 못했고 부족했기 때문에 이 위치에 있는 것이다. 다른 경기 결과에 기대하지 않고 우리 손으로 롤드컵에 가는 것이 중요하다. 다 이겨야 하는 상대고, 그래야 롤드컵에 나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Q 포스트시즌 첫 대결 상대는 누가 됐으면 좋겠나.

A 진짜 모르겠다. 1위부터 4위까지 득실 차이만 있는 수준이다. 스플릿 전체를 봐도 서로 이기고 지고 해서 쉽게 알 수가 없다. 밴픽이나 메타를 봐도 확답을 내리기 힘들다. 누가 올라와도 힘든 것은 마찬가지다. 이겨야 한다. 우리가 젠지에게 약하다는 평판이 있지만 최근 연습 과정에서 보완하고 있어 자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선수들도 이겨내고 싶어 한다.

Q 서머 스플릿의 수훈갑을 꼽는다면.

A MSI부터 시작해 리프트 라이벌즈, 메타의 변화까지 많은 문제가 있었고 힘들었다. 게임 내적이나 외적으로, 또 팀적으로 선수들이 많이 힘든 시기였다. 서로 힘이 되면서 다 같이 극복했다고 본다. 그래서 모두가 수훈갑이라 생각한다. 지금도 발전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이전에는 폼이 좋았어도 불안 요소들이 있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더 가졌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포스트시즌 일정이 남아서 쉬지 못할 텐데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도 있는데 (잘 버텨준)선수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좋지 않은 모습일 때도 한결같이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항상 감사드린다. 더 발전하고 더 보완해 더 좋은 팀이 되도록 다 함께 노력하겠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