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L 2018] 문형서 "김태환, 잘하는 선수라 걱정된다"

2018-08-10 19:53
center
인기 BJ 문형서가 우승자 출신 안성호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문형서는 1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던전앤파이터 프리미어 리그 2018 썸머(이하 DPL) 개인전 16강 경기에서 쿠노이치로 안성호를 2대0으로 제압했다.

문형서는 "처음에는 공식 대회는 처음이라 긴장을 너무 많이 했는데 경기를 할 수록 손이 풀렸다"라며 "힘든 상대지만 김태환에게도 최선을 다해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 8강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방송은 많이 했지만 공식 대회는 처음이라 굉장히 많이 긴장했다. 그래도 2대0으로 이길 줄은 몰랐는데 완승을 거둬 더 기분이 좋다.

Q 상대인 안성호가 우승자 출신이라 긴장한 것인가.
A 상대 보다는 방송 경기라는 점이 더 긴장됐다. 그래도 경기를 하면서 긴장이 많이 풀렸다.

Q 다음 상대가 우승후보 0순위 김태환이다.
A 세 캐릭터를 모두 잘하는 선수라서 많이 부담스럽다. 게다가 경험치도 높은 선수가 힘든 승부가 될 것 같다.

Q 엔트리에 어벤저를 넣지 않았다.
A 어벤저가 패치가 계속 되면서 적중률이 많이 낮아져서 쓰기가 좋지 않다. 대회에서는 쓰기 좋지 않은 것 같다.

Q 다음 8강에 임하는 각오는?
A 안성호 선수가 굉장히 잘하는 선수인데, 역올킬을 해냈듯이, 8강전 김태환 선수와 대결에서도 쿠노이치를 믿고 꼭 이겨보도록 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