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이경민 "피지컬 좋은 선수들과 훈련했더니 덩달아 좋아졌다"

2018-08-10 20:10
center
방송 인터뷰에 임하고 있는 이경민(오른쪽, 사진=트위치 생중계 화면 캡처).
'호랑이' 이경민이 '총사령관' 송병구를 물어 뜯었다.

이경민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1 16강 D조 승자전 송병구와의 대결에서 3대1로 승리하면서 조 1위로 8강에 올라갔다.

이경민은 "꿈인지 생시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라면서 "송병구라는 경험 많은 선수와 승자전에서 대결해야 했기에 긴장을 많이 했지만 생각보다는 침착하게 풀어간 것 같다"라고 말했다.

1세트에서 다크 템플러를 사용해 송병구를 꺾은 이경민은 "나도 다크 템플러를 쓸 수 있다라는 이미지를 주려고 했는데 승리로 이어지면서 3, 4세트에서 전략적 우위를 가져갈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송병구와의 경기 내내 생산력이나 컨트롤, 멀티 태스킹 등 피지컬 능력에서 우위를 보인 이경민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젊고 피지컬이 좋은 선수들인 정윤종, 장윤철 등과 연습했는데 그 덕분인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8강에서 A조 2위 선수와 대결하는 이경민은 "대진표가 좋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상대가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그렇게 예상하는 것은 무리인 것 같고 앞에 주어진 경기에 집중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