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도재욱, 압도적인 힘 보여주며 2대0 리드

2018-08-10 21:05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1 16강 D조 패자전

▶도재욱 2-0 박성균

1세트 도재욱(프, 11시) 승 < 폴라리스랩소디 > 박성균(프, 5시)

2세트 도재욱(프, 7시) 승 < 블루스톰 > 박성균(프, 1시)

도재욱이 초반부터 리드를 잡으면서 시종일관 박성균을 흔들며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도재욱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1 16강 D조 패자전 박성균과의 2세트에서 초반 교전에서 승리하면서 격차를 벌렸고 병력 수에서 압도적으로 리드하며 2대0을 만들어냈다.

도재욱은 먼저 생산한 2기의 드라군을 박성균의 앞마당 언덕 위에 배치하면서 압박했다. 머린 4기와 탱크 1기를 보유한 박성균이 치고 나오려고 하자 언덕 위라는 위치상 이점을 활용해 치고 빠지면서 머린과 탱크를 모두 잡아냈다.

박성균이 탱크와 벌처를 앞세워 도재욱의 앞마당 언덕 뒤쪽을 장악하면서 프로브를 사냥했지만 셔틀과 리버를 확보한 도재욱은 손쉽게 탱크 2기를 잡아냈다. 드라군과 옵저버를 확보한 도재욱은 박성균의 앞마당 언덕을 장악했고 확장 기지를 늘려갔다.

셔틀을 2기나 활용하면서 박성균의 본진과 앞마당을 동시에 흔든 도재욱은 병력 양산 체제를 구축했다. 게이트웨이를 10개 이상 확보하면서 질럿과 드라군, 하이템플러를 모은 도재욱은 테란의 중앙 진출 의도를 연이어 무산시켰다.

박성균이 탱크와 벌처, 골리앗을 서서히 진출시키면서 5시와 6시에 커맨드 센터를 안착시키자 도재욱은 질럿을 특공대로 파견하면서 돌파구를 만들려 했다. 하지만 박성균이 벌처와 탱크로 수비해내면서 도재욱은 어쩔 수 없이 아비터를 추가해야 했다.

도재욱은 아비터의 2단 리콜을 통해 박성균의 본진을 장악했고 팩토리를 대부분 파괴했다. 12시 지역을 파괴하기 위해 배치됐던 박성균의 지상군을 질럿, 드라군으로 끊어낸 도재욱은 박성균의 유일한 확장 기지인 6시 방어선을 무너뜨리고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