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든어택 지역리그] 우시은 맹활약! 쿠거게이밍, 해븐본에 역전 우승(종합)

2018-09-01 20:22
center
◆넥슨 2018 서든어택 2차 지역리그 여성부 결승
▶쿠거게이밍 2대1 해븐본
1세트 쿠거게이밍 2 < 트리오 > 승 6 해븐본
2세트 쿠거게이밍 6 승 < 벙커 > 1 해븐본
3세트 쿠거게이밍 6 승 < A보급창고 > 5 해븐본

돌아온 우시은이 '최고 총잡이'라는 별명에 걸맞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쿠거게이밍은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2018 서든어택 2차 지역리그 여성부 결승전 경기에서 첫 세트를 내주고도 2, 3세트를 내리 가져가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강력한 우승후보 해븐본을 제압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트리오'에서 펼쳐진 1세트 경기에서는 초반 수비 포지션에서 시작한 해븐본이 기분 좋은 시작을 보였다. 첫 라운드에서 숫자상 불리한 상황에 놓였지만 김경진의 맹활약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2라운드 역시 김경진의 올킬로 승리를 따내며 기선을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결국 해븐본은 4대1로 크게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 하는데 성공했다.

후반전 쿠거게이밍이 한 라운드를 만회하면서 따라가는 듯 보였지만 김경진의 폭으로 해븐본이 세트 포인트를 가져가면서 해븐본이 분위기를 탔다. 해븐본은 후반전 3라운드에서 온벽한 팀워크로 퍼펙트 승리를 따내며 1세트를 손쉽게 가져갔다.

그러나 2세트부터 반전이 시작됐다. 한번 터지면 막을 수 없는 최고의 라이플 우시은 덕이었다. 우시은은 첫 라운드부터 상대를 압박했고 2라운드에서는 해븐본 스나이퍼들이 감히 밖으로 치고 나오지 못하도록 만들면서 상대의 폭탄 설치를 해체하고 앞서가기 시작했다. 4대1로 크게 앞선 채 전반을 끝낸 쿠거게이밍은 후반전 첫 라운드를 따낸 뒤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곧바로 2라운드에서도 폭탄 설치에 성공하면서 퍼펙트에 가까운 승리를 거뒀다.

일방적이었던 1, 2세트와는 달리 3세트에서는 엄청나게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한 팀으로 기우는 것이 아니라 전반전에서도 해븐본이 3대2로 아슬아슬하게 승리를 따냈고 후반전 역시 쿠거게이밍이 3대2로 경기를 마무리, 두 팀은 골든 라운드를 통해 우승컵의 향배를 결정 짓는 상황을 만들었다.

그리고 결국 골든 라운드에서 우시은이 맹활약을 펼친 끝에 해븐본에게 대역전극을 일궈내며 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