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3연속 결승' 조성주 "본좌 소리 들으려면 아직 멀었다"

2018-09-08 14:23
center
"세 시즌연속 GSL 결승전에 올라갔지만 아직 본좌라는 말을 듣기에는 모자라고 부족한 점이 많다. 많이 부담스럽기도 하다."

진에어 그린윙스 조성주가 GSL에서 어떤 테란도 이뤄내지 못했던 세 시즌 연속 결승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조성주는 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8 시즌3 코드S 4강 A조 주성욱과의 대결에서 4대1로 승리, 2018년에 열린 세 번의 GSL에서 모두 결승에 올라가는 위업을 이뤄냈다.

주성욱을 상대로 전진 건물 작전을 구사하면서 손쉽게 승수를 쌓은 조성주는 "솔직히 오늘 자신이 별로 없었는데 전진 병영 작전으로 시작해서 잘 풀렸다"라고 말했다.

공허의 유산으로 진행된 스타2 리그에서 최다 결승 진출 기록도 세운 조성주는 "작년까지만 해도 내가 잘 못해서 이런 날이 올 것이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고 지금도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 그나마 최근에 결승 무대를 자주 밟다 보니까 큰 경기들이 익숙해지는 것 같기는 하다"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스타2 본좌라는 평가를 받아도 될 것 같다는 질문에 조성주는 "아직 그 단어를 듣기에는 내가 부족한 점이 많다. 커리어를 더 쌓아야 하고 실력도 더 키워야 한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주성욱과의 4강전에서 전진 건물 작전을 계속 쓰다가 5세트에서는 땅거미지뢰를 계속 쓰면서 흔들기를 시도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조성주는 "'16비트'에서 프로토스가 우주관문 전략을 쓰면 땅거미지뢰로 견제할 곳이 많아져서 사용했다"라면서 "남은 두 세트에서 정석 전략을 쓰려고 했는데 경기가 일찍 끝나서 전진 건물 전략이 너무나 강해 보일까봐 걱정이 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전태양과 결승전을 치르는 소감을 묻자 조성주는 "전태양 선배만 만나지 않기를 바랐는데 내 뜻대로는 되지 않았다"라면서 "김도욱 선배와 머리를 맞대고 열심히 작전을 짜봐야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