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아프리카 최연성 감독 "이기는 감각 되찾는 것이 급선무"

2018-10-11 18:33
center
"G2 e스포츠와의 개막전에서 패하면서 분위기가 좋지 않지만 플래시 울브즈와의 경기에서는 그나마 합이 맞았으니 반전을 만들어보겠다."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8에서 2연패를 당한 아프리카 프릭스 최연성 감독의 낯빛은 어두웠다.

최연성 감독은 11일 부산 광역시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16강 그룹 스테이지 2일차 A조 플래시 울브즈와의 대결에서 패한 뒤 "패배에 대해서 변명할 생각은 없고 어제보다는 오늘 플레이가 나아졌다"라고 평가했다.

최 감독이 이끄는 아프리카 프릭스는 롤드컵에서 2전 전패를 당했다. 10일 그룹 스테이지 첫 경기에서 유럽 대표 G2 e스포츠에게 일격을 당했고 11일 플래시 울브즈와의 경기에서도 패했다. 남은 경기에서 다 이기고 플래시 울브즈가 6전 전승을 기록한다면 아프리카에게도 희망은 있다

최 감독은 "어제 G2와의 경기에서는 모든 것이 좋지 않았다. 밴픽부터 시작해서 경기 내용까지 최악의 경기였다는 것이 정확한 평이고 나도 올해 우리 팀이 치른 경기 중에 가장 좋지 않은 내용이었다고 생가한다"라고 말했다.

플래시 울브즈와의 대결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알고 있었고 어떻게 플레이해야 하는지도 감을 잡은 것 같지만 우르곳과 사이온의 맷집을 뚫을 수 있는 화력을 갖추지 못해 패했다"라고 분석했다.

최 감독은 "롤챔스 서머 포스트 시즌 이후 공식전을 치르는 것이 롤드컵이 처음이기에 선수들의 경기 감각이 좋지 않았다. 연습 경기에서도 하락세를 겪고 있었던 것이 롤드컵까지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처져 있는데 퐁 부 버팔로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이기는 감각을 되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팀 전체적으로 롤드컵 경험이 부족한 것은 맞지만 변명할 생각은 없다. 상대 실력이 우리보다 나았고 우리는 못했기에 졌다"라며 "남은 경기에서 전심전력을 다해서 승리하는 감각을 찾는다면 15일 열리는 세 경기에서 모두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산=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