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KPL] 액토즈 '미드하트' 신동준, "내 라이벌은 킹존 정용훈 뿐"

2018-10-30 21:13
center
"내 라이벌은 킹존 드래곤X 정용훈 뿐"

1세트와 2세트 모두 MVP를 받은 '미드하트' 신동준이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신동준이 속한 액토즈 스타즈 골드는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KRKPL) 2018 2주 1회차에서 셀렉티드를 2대0으로 꺾었다.

신동준은 "다른 선수들과 비교하면 내 피지컬이 좋은편"이라며 "그래서 나에게 맞춰서 전략을 짠다"고 말했다.

다음은 신동준과의 일문일답.

Q 오늘 승리한 소감은.

A 이길 생각으로 왔는데 딱히 기분이 좋지는 않다. 다음 경기 준비 잘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Q 승리 했는데 왜 기분이 안좋은지.

A 오늘 10분 이내에 경기를 끝내는 것이 목표였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Q 백리수약이 정글로 갔는데.

A '밤' 김은수 선수가 백리수약을 좋아하고 저격 기술을 잘 활용하기 때문에 사용했다.

Q 백리수약을 정글로 보내면 활용도가 떨어지지는 않는지.

A KPL에서도 많이 활용하고 있어서 미리 준비했다. 오늘 꺼낼 전략은 아닌데 2대0으로 승리하기 위해 선택했다.

Q 신동준 선수를 중심으로 전략을 짜는 이유는.

A 다른 선수들에 비해 내가 피지컬이 좋아서 선수들이 나에게 맞춰서 전략을 짠다.

Q KRKPL 선수 중 누가 제일 순위가 높은가.

A KRKPL 출전 선수들 중에는 내가 가장 랭킹이 높다. 별로 따지면 내가 제일 잘하는 거다.

Q 라이벌을 꼽는다면 누가 있는가.

A 내 라이벌은 킹존 드래곤X의 '코어' 정용훈 선수 뿐이다.

Q 마지막으로 한마디 한다면.

A 다음 경기가 락스 피닉스이다. 우리와 락스 피닉스가 2위 경쟁을 할 것 같은데 무난하게 2대0으로 이겼으면 좋겠다.

마포=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