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박준오, 연속 3cm 드롭 성공하며 2-2! 최종전

2018-11-09 21:25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2 16강 B조 패자전
▶변현제 2대2 박준오
1세트 변현제(프, 9시) < 단장의능선 > 승 박준오(저, 3시)
2세트 변현제(프, 7시) 승 < 벤젠 > 박준오(저, 1시)
3세트 변현제(프, 8시) 승 < 아즈텍 > 박준오(저, 12시)
4세트 변현제(프, 3시) < 로드킬 > 승 박준오(저, 6시)

박준오가 불리한 상황에서 해결책으로 내놓은 3cm 드롭을 연달아 성공시키면서 승부를 최종전으로 끌고 갔다.

박준오는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2 16강 B조 패자전 변현제와의 4세트에서 벽 하나를 연달아 넘기는 전략을 성공시키면서 세트 스코어를 2대2로 만들었다.

변현제는 본진에 파일런을 지으면서 2개의 게이트웨이를 건설했다. 프로브로 박준오가 저글링을 일찌감치 확보했고 앞마당에 해처리를 가져가는 것까지 정찰한 변현제는 질럿으로 입구를 막으면서 테크 트리를 올렸다.

질럿을 2개의 게이트웨이에서 계속 모은 변현제는 6기까지 모으자 저그의 앞마당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빈집 털이를 시도하던 저글링은 질럿 2기로 입구를 막으면서 무위로 돌린 변현제는 박준오가 모아 놓은 히드라리스크와 저글링 숫자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

박준오가 히드라리스크를 다시 생산해 치고 나오자 앞마당에 캐논 3개를 완성시킨 변현제는 커세어를 본진과 앞마당 주위로 돌리면서 럴커 드롭을 시도하려는 상대의 의도를 파악했다. 박준오가 본진에 럴커 2기를 드롭했지만 캐논과 하이템플러의 사이오닉 스톰으로 막아낸 변현제는 2차 포탑 드롭에 휘둘리기 시작했다.

럴커 2기와 히드라리스크를 태워 드롭한 박준오는 시타델 오브 아둔과 템플러 아카이브를 무너뜨리면서 변현제의 병력이 효과적인 전투를 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럴커와 히드라리스크를 연달아 드롭한 박준오는 변현제의 주병력을 일점사하면서 줄여줬고 마지막에 럴커 5기를 동시에 변태하는데 성공하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