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KPL] 락스 '세이지' 오윤석 "우리 속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2018-11-27 18:24
center
락스 피닉스의 서포터 '세이지' 오윤석.
락스 피닉스의 서포터 '세이지' 오윤석이 팀을 든든하게 뒷받침해주며 팀의 2위 굳히기에 기여했다.

락스는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KRKPL) 2018 6주 2회차 경기에서 게임 오버에 승리를 거뒀다. 오윤석은 우마와 손빈을 택해 락스의 발빠른 운영을 이끌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오윤석은 "흥분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한 후 플레이오프를 대비해 "우리 속도를 유지하며 절제하는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거의 2위 확정전이라고 들었는데 깔끔하게 2대0으로 이겨서 기분이 좋다.

Q 오늘 경기 콘셉트는 어떤 것이었나.

A 1, 2세트 모두 발 빠르게 움직이려고 했다.

Q 킹존을 제외하고는 GO에게 유일하게 세트를 내줬다. GO전을 앞두고 준비한 게 있다면.

A 경기 전 흥분하지 말고 천천히 가자고 말했다.

Q '셰리' 코치가 합류하며 달라진 점은.

A 예전 경기를 보면 우리가 싸우는 것을 정말 좋아했는데 이후에는 운영에 중점을 두고 있다.

Q 2경기 MVP를 가져가며 4번의 MVP를 차지했다. 서포터로 MVP를 받는 비결이 있다면.

A 스킬 한 번 쓰고 빠지면 된다(웃음). 팀이 싸울 수 있게 도와주고 안 죽어서 MVP를 받는 것 같다.

Q 1세트 승리의 원동력은.

A 1세트에 채문희를 사용하려다 군중제어기가 부족해서 우마를 사용했는데 그게 주효하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

Q 2세트 손빈 기용으로 달라진 점은.

A 손빈은 스킬에 이동 속도와 잃은 체력 비례 회복 기능이 있어 상대보다 발 빠르게 움직여 합류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어서 좋다. GO의 채문희가 까다로웠는데 싸응 때 채문희 궁을 빼놓고 싸우자는 콜과 양옥환 체력을 빼놓고 싸우자는 콜을 하며 싸웠다.

Q 2위를 거의 확정지었다. 플레이오프 대비 어떻게 하고 있는지.

A 지금보다 좀 더 템포를 빨리 가져가지만 흥분하지 않고 절제된 모습으로 운영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킹존 드래곤X를 상대로도 킹존이 운영을 잘하기 때문에 이를 맞받아치면서 급하지 않게 우리 속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Q 다음 경기 각오는.

A "액토즈 다음은 너희야."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