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KPL] 킹존 'YK' 장형준 "플레이오프 넘어 국제대회 바라본다"

2018-11-27 19:56
center
킹존 드래곤X의 서포터 'YK' 장형준.
킹존 드래곤X가 ESC 729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확정지었다.

킹존은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KRKPL) 2018 6주 2회차 ESC전에서 2대0 승리를 거두며 무실세트 무패행진을 이어나갔다. 시즌동안 팀을 든든하게 뒷받침해준 서포터 'YK' 장형준은 오늘 경기에서도 손빈으로 팀을 보조하며 킹존의 우승에 기여했다.

장형준은 "전승 우승에 한발 가까워져서 기쁘다"며 승리 소감을 전한 후 "플레이오프를 넘어 국제대회를 준비하고 있다"며 킹존의 높은 목표를 보여줬다.

다음은 장형준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전승 우승이 한 발 가까워져서 굉장히 기쁜 승리였다.

Q 2세트에서 굉장히 고전했다.

A 백리수약이라는 영웅이 초반에 까다롭다. 초반에 까다로움을 없애보고자 무리한 플레이를 하다 보니 전세가 불리해져서 이기는 데까지 긴 시간이 걸렸다. 우리가 시간이 지날수록 좋은 영웅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상대의 공격만 방어해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 완벽하게 수비하는 데만 집중했다.

Q 2경기가 남았는데 전승우승 목표에 장애물은 없는지.

A MVP와의 경기가 한 번 남았는데 목요일 경기 때 MVP가 특이한 조합을 많이 들고 나온다. 거기에 휘둘리지만 않으면 무실세트 전승우승을 100% 확신할 수 있다.

Q 1위를 확정했는데 플레이오프에서 견제되는 팀은,

A 2위 락스 피닉스가 가장 견제된다. 가장 견제되는 선수는 정글러 '도' 도진호 선수다. 락스의 핵심 전력이라고 생각한다. 견제가 된다는 거지 어렵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Q 1세트 배금호를 풀어줬다.

A 배금호는 지금 최고의 영웅 중 하난데 두 명을 조합했을 때 배금호만큼 좋은 영웅이 많다. 순산과 손빈 조합을 가져가고 ESC에 배금호를 주는 게 더 상대하기 쉽겠다고 생각했다.

Q 1, 2 세트 손빈을 골랐다.

A 손빈은 ESC가 많이 좋아하는 영웅이기도 하고 순산, 달마나 손책 같이 상대 딜러에게 위협이 되는 영웅과 조합했을 때 좋다. 게임을 빨리 끝내도 좋고 게임을 길게 끌고 가도 승리를 확정 짓기에 좋아서 골랐다.

Q 이번 시즌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A 처음 목표는 MVP 1회 수상이었는데 달성했다. 지금은 우리 미드 라이너가 '코어' 정용훈이 MVP 포인트 1등을 하는 게 목표다. 정용훈이 인터뷰에서 MVP 상금 받으면 뭐 할 거냐고 물어봤더니 팀원들이랑 맛있는 거 먹겠다고 약속을 했다(웃음).

Q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준비하고 있는 점이 있다면.

A 플레이오프를 준비하기 보다는 플레이오프를 이겨서 국제대회를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하고 있다. 플레이오프는 한 단계라고 생각하고 있다. 국제대회를 위해서는 무리한 시도로 손해 보는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

Q 마지막 하고 싶은 말은.

A 킹존의 전승우승 꼭 지켜봐 달라.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