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이머' 하종훈-'이안' 안준형, 中 LGD행

2018-11-29 00:19
center
'크레이머' 하종훈(왼쪽)과 '이안' 안준형이 중국 LGD 게이밍과 계약했다(사진=LGD 게이밍 웨이보 발췌).
'이안' 안준형과 '크레이머' 하종훈이 중국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리그 소속 팀인 LGDD 게이밍과 계약했다.

LGD 게이밍은 28일 공식 SNS에 '크레이머' 하종훈과 '이안'안준형이 LGD 게이밍의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각각 올리면서 영입 소식을 알렸다.

원거리 딜러 하종훈은 2018 시즌 아프리카 프릭스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서머 초반에 비원거리 딜러 메타일 때에는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정식 원거리 딜러가 중용될 때에는 주전으로 자주 출전했고 월드 챔피언십도 소화했다.

액토즈 소프트가 창단한 리그 오브 레전드 팀에 입단할 것이라는 오보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던 미드 라이너 '이안' 안준형도 하종훈과 같은 팀에서 뛴다. 2016년 MVP가 서머 승강전을 통해 챔피언스 코리아 무대에 오를 때 일원을 뛰었던 안준형은 2019년 스프링 승강전에서 탈락할 때까지 3년 동안 MVP의 유니폼을 입었다가 이번에 중국 팀으로 이적했다.

LGD 게이밍은 '임프' 구승빈이 얼마전까지 뛰었던 팀이고 '마린' 장경환, '에이콘' 최천주, '플레임' 이호종 등이 몸을 담았던 팀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