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KPL] 락스 '글로우' 이진영 "초대 우승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2018-11-29 19:38
center
'글로우' 이진영이 안정적인 양옥환 운영으로 MVP를 받았다.

락스 피닉스는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 2018 6주 4회차 셀렉티드와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정규시즌 2위로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다.

이진영은 "MVP에서 2위를 기록한 것은 아쉽지만 우리팀은 전원이 MVP를 받은 최초의 팀"이라며 "이번 시즌 MVP는 놓쳤지만 다같이 잘하는 팀이라는 생각에 충분히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진영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밴픽을 보니 상대가 준비를 많이 했더라 우리가 방심하지 않았기에 이길 수 있었다.

Q MVP 2위로 마무리 했는데.

A MVP에서 2위를 기록한 것은 아쉽지만 우리팀은 전원이 MVP를 받은 최초의 팀이라 괜찮다.이번 시즌 MVP는 놓쳤지만 다같이 잘하는 팀이라는 생각에 충분히 기분이 좋다.

Q 포스트시즌에서 1승만 거두면 또 한 번 킹존과 맞붙을 수도 있다.

A 지난번에 아쉽게 패배해 킹존이 무실세트 전승 우승을 달성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반드시 킹존을 잡고 우리가 초대 우승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Q 오늘 평소보다 개인 기량이 조금 떨어져 보였는데.

A 감기에 걸려 몸이 안좋았다. 거기에 상대방이 중단에 정교금을 보내고, 마이를 서포터로 사용하는 깜짝 전략 때문에 조금 흔들렸던 부분도 있었다.

Q 비슷한 조합만 사용하는 것 같다.

A 도전도 중요하지만 이기는데 최선을 다하고 싶다. 우리가 제일 익숙하고 상대방을 확실하게 이길 수 있는 조합을 찾다보니 밴픽에 제한이 있는 것 같다. 물론 다른 조합은 계속해서 연습 중이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A 이번에 2위로 진출해서 기쁘고 킹존을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마포=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