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S] 슈퍼발리언트, 24킬 달성한 'N9' 앞세워 4강 확정

2018-12-06 14:33
center
◆크로스파이어 스타즈 2018 8강 2경기

▶슈퍼발리언트 게이밍 승 10 < 서브베이스 > 3 플립사이드 택틱스

우승 후보로 꼽히는 슈퍼발리언트 게이밍이 'N9' 왕하오가 24킬을 기록한 덕에 독일 대표 플립사이드 택틱스를 완파하고 4강에 올랐다 .

슈퍼발리언트 게이밍은 6일 중국 태창 VSPN 스튜디오에서 열린 크로스파이어 스타즈 2018 8강 2경기에서 플립사이드 택틱스를 맞아 왕하오가 전반 17킬, 후반 7킬을 기록하는 등 정확한 슈팅 능력을 자랑하면서 라운드 10대3으로 승리했다.

수비 진영으로 시작한 슈퍼발리어트 게이밍은 1라운드를 플립사이드 택틱스에게 내줬지만 2라운드부터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연속해서 라운드를 따냈다. 플립사이드가 돌격수들을 앞세워 계단 지역을 집중 공략하자 대기하고 있다가 차례로 잡아내는 플레이를 연달아 성공시키면서 4대1로 리드했다. 이 과정에서 'N9' 왕하오는 다섯 라운드만에 11킬을 달성하는 놀라운 슈팅 감각을 자랑했다.

플립사이드는 6라운드를 가져가면서 슈퍼발리언트의 연속 승리를 저지했다. 계단 쪽으로 3명이 이동하면서 미사일 기지로 진입했고 'DeNis' 데니스 센기즈가 C4를 매설한 뒤 저지하러 오던 2명을 끊어내고 승리했다. 6라운드에서 계단 돌파를 허용했던 슈퍼발리언트는 'DAOBOQ' 저싱웨이에게 수비를 맡겼고 매복하고 있다가 3명을 잡아내는 슈퍼 플레이를 펼친 덕에 낙승을 거뒀다. 8라운드에서는 그 자리를 'N9' 왕하오가 맡으면서 재미를 본 슈퍼발리언트는 9라운드에서도 계단 돌파를 저지하면서 7대2로 전반전을 마쳤다.

공격으로 전환한 후반전에서 슈퍼발리언트는 1라운드에서 'N9' 왕하오가 멀티킬을 기록하면서 승리했고 2라운드에서는 C4를 일찌감치 설치하며 상대를 유도하고 왕하오가 3킬을 쓸어담으면서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3라운드에서도 왕하오가 2킬을 기록한 슈퍼발리언트는 C4를 지켜내면서 승리, 4강에 올랐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