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KPL] 락스 '글로우' 이진영 "결승전 확실히 준비하겠다"

2018-12-06 21:34
center
락스 피닉스의 미드라이너 '글로우' 이진영.
락스 피닉스의 '글로우' 이진영이 팀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락스는 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KRKPL) 2018 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액토즈 골드를 상대로 4대1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진영은 공격적이고 주도적인 플레이로 팀의 운영에 기여하며 3차례의 MVP를 가져갔다.

이진영은 "2등을 확정지어서 기쁘다"고 전한 후 "어느 팀이 올라와도 밴픽과 실력에서 밀리지 않도록 확실히 준비하겠다"고 결승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이진영과의 일문일답.

Q 결승 진출 소감은.

A 이번에 액토즈 골드 전 정말 열심히 준비했는데 승리하고 2등을 확정 지어서 정말 기쁘다.

Q 오늘 경기 어떻게 준비했는지.

A 이번에 준비를 하면서 '쉐리' 코치님과 김기웅 코치님이 밴픽 전략을 엄청 오랫동안 준비했다. 이번 경기에서 밴픽이 안 망가지면 우리가 실력적으로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서 열심히 준비했고 그래서 적어도 밴픽으로 밀린 경기는 없다고 생각한다.

Q 2세트 OP 영웅으로 평가받는 왕소군을 풀어줬다.

A 왕소군이 OP 영웅은 맞지만 완벽하게 대처가 안 되는 영웅은 아니다. 우리도 왕소군을 대처할 수 있는 장주를 준비해서 그쪽으로 밴픽을 유도하고 풀어줬다. 마지막 세트는 팀 연습에서 왕소군을 많이 플레이해서 완벽하게 플레이할 자신이 있었다. 왕소군을 가져가고 장주를 줘도 플레이로 극복할 자신이 있어서 빠르게 가지고 왔다.

Q 경기를 앞두고 어떤 전략을 짰는지.

A 예전에는 공격적으로 싸움을 위주로 했다면 요즘은 우리가 챙길 수 있는 이득을 최대한 가져가고 상대방을 압박하는 플레이를 배우고 있다. 이를 경기에서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Q 1, 2세트 수월한 승리를 거뒀지만 3세트 완패를 당했다. 4세트를 앞두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A 상대방 '미드하트' 신동준 선수가 주도적인 성격인데 장량을 활용한 주도적 플레이에 많이 휘말렸다. 그 뒤로 차라리 주도적인 영웅을 모두 닫자고 생각해서 저격 밴을 많이 했다. 1, 2 세트대로만 하면 이길 수 있다, 이미 2세트를 이기고 있지만 방심하지 말고 긴장하며 이제 첫 세트하는 것처럼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자고 이야기했다.

Q 2, 3세트에서는 어려움을 겪었지만 나머지 세트에서 모두 MVP를 받았다.

A 2세트는 의도적인 플레이였고 3세트는 계속 흐름이 끊기다보니 순간적으로 호흡이 안 맞았다. 싸우자는 판단을 내렸는데 콜이 엇갈리며 죽는 경우가 많았다. 양옥환은 아군을 서포트 해주는 영웅인데 컨디션이 좋으니 공격적인 캐릭터로 게임을 이끌겠다고 이야기 했다. 컨디션은 대회전에는 언제나 최고조로 관리하고 있다. 적 팀 신동준 선수가 컨디션이 굉장히 좋아보여서 그 선수 위주로 견제를 했다.

Q 오늘 경기에서 운영 능력을 뽐냈지만 무리한 플레이로 위기를 겪기도 했다.

A 마지막 세트 승기를 많이 잡은 후에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과해서 실수를 했다. 그 뒤로 바로 천천히 하자고 서로 다독여주며 풀어나가서 무리 없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Q 결승전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A 결승전에서 MVP와 킹존 드래곤X 경기의 승자와 맞붙는데 어느 팀이 올라올지 모르기 때문에 두 팀에 대한 밴픽 전략을 확실히 짜고 있다. 어느 팀이 올라와도 밴픽과 실력에서 밀리지 않도록 확실하게 준비하겠다.

Q 경기 후 보완점을 꼽자면.

A 3세트 주도권을 내준 후 주도권을 되찾으려고 급하게 무리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최대한 확실하게 승리를 가져갈 수 있도록 연습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락스 피닉스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언제나 감사하고 코치님 언제나 이길 수 있도록 엄청난 노력 해주시는 것에 감사드린다. 팀원들 가족들에게도 믿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