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라이더] 김승태 "스피드전은 우리팀이 최고"

2019-01-05 19:42
center
잠시 주춤했던 김승태가 이번 시즌 부활을 예고했다.

김승태가 속한 세이비어스는 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19 시즌1 단체전 A조 풀리그 2경기에서 전 선수가 고른 활약을 보이며 고구려를 꺾고 첫 승을 신고했다.

김승태는 "문호준과 유영혁이 만난 것은 무섭지 않지만 강석인과 이은택이 만난 것은 정말 무서운 것 같다"라며 "그래도 우리가 스피드전과 에이스 결정전을 이기면 우승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은 있다"고 말했다.

Q 개막전을 승리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일단 개막전에서 승리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한 라운드 내준 것이 아쉽지만 만족하고 있다.

Q '빅3'의 한 자리를 박인수에게 양보했다. 속상할 것 같은데.
A 소맂ㄱ히 나도 마음이 아프다. 요즘 대세는 (박)인수와 (문)호준이라는 것을 인정하기 때문에 나의 역할은 팀의 리더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요즘 코치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의외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Q 다시 치고 올라가고 싶지 않나.
A 팀전에서 내 역할은 에이스보다는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쪽이다. 열심히 노력하면 다시 나에게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뿐이다.

Q 정상으로 다시 올라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하던데.
A 정상의 자리에 올라가고 난 뒤 지키는 것이 이렇게 힘들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진짜 어렵더라. 스스로에게 소홀해지는 것을 느꼈다. 이번 리그에서는 개인전에서는 욕심을 낼 생각이다.

Q 팀 구성이 바뀌었다.
A 유창현이 들어오면서 아이템전이 막강해진 것 같다. (유)창현이의 합류가 우리에게 좋은 효과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Q 아이템전은 플레임이 가장 강하다ㅡㄴ 평가다.
A 문호준과 유영혁이 만난 것은 솔직히 크게 개의치 않았다. 우리도 스피드전에서 충분히 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자신도 있다. 그런데 아이템전은 솔직히 이길 자신 없다. 강석인과 이은택 조합은 사기다.

Q 다음주에 플레임과 맞붙는다.
A 박터질 것 같다. 경기가 정말 재미있을 것 같은데 우리가 2대1로 이길 것 같다. 일단 스피드전은 우리가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에이스 결정전에서 이길 것이라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요즘들어 카트라이더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어 정말 기분 좋다. 앞으로도 리그나 게임 안에서 많이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