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든어택 챔피언스] 핑투 황인섭 "이번 대회 마지막...최선을 다하겠다"

2019-01-06 16:13
center
예전의 핑투와 지금의 핑투는 확실히 다른 모습이었다. 아마도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한 변화이리라.

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19 서든어택 챔피언스 리그 A조 풀리그에서 핑투는 리스펙트플러스와 커버링의 추격을 따돌리고 가장 먼저 8강 티켓을 거머 쥐었다.

핑투 스나이퍼 황인섭은 "우리가 가진 실력에 비해 긴장감이 심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며 "제닉스스톰만 꺾으면 결승은 문제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Q 개막전에서 승리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이번 대회가 팀도 많았고 우리 조가 유독 비슷한 실력을 가진 팀이 모였기 때문에 걱정이 많이 됐다. 긴장도 됐고 실수도 많았지만 그래도 이겨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Q 김동민 선수는 조를 보자마자 이길 것이라 예상했다고 하던데.
A 원래 김동민 선수는 자신감이 많은 선수지만 다른 네 명은 자신감이 많지는 않다. 다들 오랜만에 경기에 나왔고 팀에 박태춘 선수가 스나이퍼인데 김동민 선수에게 스나이퍼를 양보하고 오더를 맡고 있기 때문에 변화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Q 오늘 경기에 대한 만족도는 어떤가.
A 나는 중간 정도 한 것 같고 김동민 선수는 잘한 것 같다. 그래도 오늘 경기는 투스나이퍼가 가장 잘한 것 같다.

Q 자신감이 왜이렇게 없나.
A 우리가 너무 쉬어서 자신감이 없었던 것 같다. 긴장감이 경기력에도 영향을 미친 것 같아 아쉬움이 많다.

Q 제닉스 스톰과 8강에서 붙을 가능성이 많다.
A 우리가 제닉스스톰에게 정말 많이 졌다. 3년 전에 결승전에서도 졌고 조그마한 대회에서도 많이 졌다. 그래도 임준영 선수가 나가고 석준호 선수가 들어와서 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석준호 선수도 엄청 잘하는 선수지만 임준영 선수처럼 캐리하는 스타일은 아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보겠다.

Q 제닉스스톰 투스나이퍼와 어떨 것 같나.
A 투 스나이퍼 모두 친하기 때문에 편하게 하면 결과도 좋지 않을까 생각하다. 객관적으로 보면 3대7의 불리한 싸움이겠지만 그래도 진다는 생각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Q 신규맵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져 있던데.
A 만약 8강 맵이 샐리엄이 걸리면 조금 힘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전맵이 나온다면 오히려 제닉스스톰과 충분히 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Q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원래 군대 가기 전 대회가 마지막이라고 했는데 이번 대회에 또 참여하게 됐다. 박태춘, 박해춘 선수와 5년 정도 함께 경기를 하고 있고 개인적으로는 이번 대회가 마지막이라 꼭 좋은 결과 내보고 싶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