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매시아' 김정우 "누굴 만나도 자신 있다"

2019-02-10 20:40
center
김정우(사진=아프리카TV 생중계 화면 캡처).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오늘 경기가 잘 풀릴까 의심이 들기도 했는데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내서 기쁘다."

ASL 시즌6에서 최고의 선수들을 연파하면서 정상에 올랐던 김정우가 시즌7에서도 우승을 노려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정우는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7 16강 A조에서 김승현에 이어 이경민까지 완파하면서 우승자다운 경기력을 유지하고 있음을 증명했다.

사전 인터뷰에서 "최근에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많이 지기도 하고 연습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라고 밝힌 김정우는 김승현과 이경민을 상대하면서 점차 경기력이 나아졌고 2전 전승, 조 1위로 8강에 올라갔다.

김승현과의 경기에서 고전했던 김정우는 "손이 얼어서 제대로 컨트롤을 하지 못했고 김승현의 타이밍이 좋아서 흔들렸다"라면서도 "해처리를 많이 늘려 놓았기 때문에 프로토스에게 확장만 주지 않으면 이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안전하게 풀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경민과의 경기에서 뮤탈리스크 타이밍이 묘했던 김정우는 "스커지로 커세어를 떨어뜨리고 나서 뮤탈리스크로 가닥을 잡아도 되겠다고 판단해서 한 타이밍 늦게 뽑았고 흔들기를 성공한 뒤에는 준비한 대로 히드라리스크와 럴커로 전환해서 끝냈다"라고 말했다.

ASL 시즌6에서 우승할 때 다전제에서 엄청나게 강한 면모를 보였던 김정우는 "16강에 대비해서 프로토스전 준비를 많이 했지만 내심 불안했다"라면서 "프로토스전을 치러도 괜찮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드니까 누구를 만나도, 어떤 종족을 상대해도 자신이 생겼다"라고 답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