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진에어 '그레이스' 이찬주 "한화생명도 잡겠다"

2019-03-07 23:30
center
진에어의 미드 라이너 '그레이스' 이찬주(사진=LCK 생중계 화면 캡처).
"지난 1라운드에서 한화생명과 대결했을 때 상황이 나쁘지 않았다. 연패를 끊은 만큼 부담 없이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

진에어 그린윙스의 미드 라이너 '그레이스' 이찬주가 "연패를 넘어 연승으로 나아가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찬주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3층에 위치한 롤파크의 LCK 아레나에서 열린 스무살 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스프링 2R 3주차 아프리카와의 3세트에서 MVP로 선정됐다.

스프링에서 12연패를 당한 끝에 1승을 신고한 소감을 묻자 이찬주는 "너무나 많이 져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덤덤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신드라로 솔로킬을 만들어내고 대규모 교전에서도 화력을 제대로 보여준 이찬주는 "신드라로 꽤나 유명했을 정도로 잘 다루는 챔피언이었기에 자신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글러로 '시즈' 김찬희가 기용된 점에 대해서는 "'말랑' 김근성과 '시즈' 김찬희는 각자의 색깔이 있고 장단점이 있다"라면서 "김찬희가 무리하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그만큼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스타일을 갖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찬주는 "연패를 이어가는 동안에 감독님이 엄청나게 힘드셨을 것 같은데 남은 경기도 힘드실 수도 있지만 그래도 같이 많이 이겼으면 좋겠다"라면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다음 경기에서 만나는데 1라운드에서 우리가 이길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던 만큼 이번에는 이기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