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김정우, 정윤종 고사시키고 3대0 완승! 3위

2019-03-10 20:12
center
김정우(사진=아프리카TV 생중계 화면 캡처).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7 3~4위전
▶김정우 3대0 정윤종
1세트 김정우(저, 7시) 승 < 매치포인트 > 정윤종(프, 1시)
2세트 김정우(저, 8시) 승 < 네오실피드 > 정윤종(프, 4시)
3세트 김정우(저, 10시) 승 < 화이트아웃 > 정윤종(프, 6시)

ASL 시즌6 우승자 김정우가 ASL 시즌5 우승자인 정윤종을 3대0으로 격파하면서 ASL 시즌7 3위를 확정지었다.

김정우는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7 3~4위전 정윤종과의 3세트에서 히드라리스크로 치고 빠지면서 정윤종의 병력을 줄였고 추가 확장 기지를 내주지 않으면서 고사시키고 항복을 받아냈다.

김정우는 앞마당에 이어 11시까지 부화장을 지으면서 저글링을 모았다. 정윤종의 앞마당 쪽 입구가 막아지지 않은 것을 파고 들어 캐논을 깨고 본진까지 정찰한 김정우는 질럿과 커세어 체제인 것을 확인하자 오버로드와 히드라리스크를 배치했다.

정윤종은 김정우의 11시 지역으로 질럿과 커세어를 보내면서 오버로드를 끊어냈고 성큰 콜로니도 파괴했다. 다크 템플러를 밀어 넣으려던 정윤종의 시도는 히드라리스크로 입구를 막고 오버로드를 띄워 놓은 김정우의 대비에 의해 무위로 돌아갔다.

정윤종의 질럿이 히드라리스크 방어선을 무시하고 숲 지역으로 파고 들자 히드라리스크로 수비하려던 김정우는 프로토스의 병력을 잡아내지 못했다. 히드라리스크에다 럴커를 보강한 김정우는 중앙 지역에 히드라리스크만을 보내 하이템플러만 솎아냈다.

11시와 본진에서 뽑은 히드라리스크를 중앙으로 보내 정윤종의 두 번째 확장 기지 지역에서 싸움을 건 김정우는 질럿과 드라군을 모두 잡아냈고 넥서스의 체력을 빼놓기도 했다.

정윤종의 병력이 3시 쪽으로 이동하자 12시에서 내려 보낸 히드라리스크로 유인한 김정우는 본진에서 생산한 히드라리스크로는 중앙에 있는 상대의 넥서스로 돌진, 캐논을 파괴한 뒤 하이템플러 6기를 끊어내면서 재미를 봤다.

정윤종은 김정우의 집요한 견제를 버텨내면서 한 번에 치고 나갔다. 하이템플러의 사이오닉 스톰으로 히드라리스크 중심의 병력의 체력을 줄인 정윤종은 질럿과 드라군으로 밀고 나가면서 김정우의 중앙 확장까지 나갔지만 추가로 생산된 저그의 병력에 의해 모두 잡혔다.

정윤종이 새로 가져가려고 하는 3시 지역에 히드라리스크를 보내 시간을 끈 김정우는 정윤종의 유일한 확장 기지인 중앙 확장을 조이고 들어갔다. 정윤종이 럴커 방어선을 뚫어내고 치고 나왔지만 히드라리스크를 다시 구성한 김정우는 편안하게 막아냈다.

자원줄이 떨어진 정윤종이 자원을 짜내 생산한 병력으로 치고 나왔지만 김정우는 압도적으로 많은 자원에서 쏟아낸 병력으로 모두 잡아내고 3위를 확정지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