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결승 미디어데이] SKT '페이커' 이상혁 "오랜만에 MSI 나가고 싶다"

2019-04-09 14:05
center
"국제 대회 나가본지 꽤 됐기 때문에 이번 스프링을 우승하고 나서 MSI에 꼭 가고 싶다."

SK텔레콤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국제 대회에 나서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상혁은 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3층에 위치한 롤파크의 LCK 아레나에서 열린 스무살 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스프링 시즌 우승자에게 MSI 진출권이 주어지는데 이번에 우승해서 2017년 이후로 나서지 못했던 MSI에 또 나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상혁은 "2018년 스프링과 서머 모두 부진하면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나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 나가지 못했는데 스프링 우승을 통해 꼭 다시 국제 대회에 나가서 LCK의 자존심을 되찾고 싶다"라고 밝혔다.

결승전에서 어떤 스코어로 이길 것 같은지 묻자 이상혁은 "그리핀이 워낙 뛰어난 팀이고 정규 시즌에서 우리가 다 패했기 때문에 3대0 완승은 어려울 것 같고 3대1이나 3대2 정도로 우리가 이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근 들어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는 메타에 따라 내 평가가 달라지는데 지금은 7~80% 정도 올라온 것 같은데 결승전까지 더 끌어 올려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