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CC] 전남드래곤즈, 신예들 활약으로 승점 2점 추가

2019-05-19 18:21
center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 2019 스프링 조별예선 B조
▶전남 드래곤즈 퍼스트(한국) 0대1 베트남 임모탈스(베트남)
1세트 이호 0대1 응행찌엉
2세트 윤형빈 1대2 호앙히엥
3세트 성제경 1대1 리텐통

전남 드래곤즈가 윤형빈-성제경이 2무를 만들어 내며 승점 2점을 추가했다.

전남드래곤즈는 19일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 센터에서 열린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스프링 2019 조별예선 B조 경기에서 이호가 아쉽게 패했고 윤형빈과 성제경이 무승부를 거뒀다.

1세트에서는 에이스 이호가 출전해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의도를 보였다. 전반전까지는 이호가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고 유효 슛팅을 기록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골 결정력에서 약점을 보였고 결국 선제골을 허용하면서 끌려가기 시작했다. 후반전 이호는 열심히 뛰어다녔지만 응행찌엉이 볼을 돌리면서 수비에 집중했고 결국 패하고 말았다.

2세트에서는 윤형빈이 출격했다. 윤형빈은 중앙 미드필더를 적극 활용해 골대를 두드렸지만 살짝 빗나간 슛팅 등 운이 따르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호앙히엥이 중앙 지역에서 패스미스한 것을 측면으로 잘 연결해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국제대회 첫 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임모탈스의 에이스라 불리는 호앙히엥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호앙히엥은 골대 근처에서 반칙을 유도하면서 패널티킥을 얻어냈고 결국 발로텔리로 골을 넣는데 성공, 1대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세트에 출격한 성제경. 앞서 승점을 1점밖에 획득하지 못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성제경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전반전 성제경은 상대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분위기가 가라 앉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전반전 성제경은 과감하게 메시로 동점골을 만들어 내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경기가 끝나기 직전 반칙을 얻어내면서 프리킥 찬스를 만들며 이길 상황을 만들었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 않았고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