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미디어데이] 8개팀 "서머 우승은 SKT" 등 선수 출사표

2019-06-03 14:52
center
SK텔레콤 T1의 '페이커' 이상혁.
라이엇 게임즈는 3일 서울 강남구 파르나스타워에 위치한 라이엇 게임즈 오디토리움에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 LCK에 참가하는 10개 팀의 대표 선수들이 서머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고 소속팀을 제외한 9개 팀 중 우승 후보를 예측했다.

○…SK텔레콤 T1의 주장 '페이커' 이상혁은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4강에서 떨어지면서 많은 부분을 배워왔다고 생각한다. 다른 팀과 비교해 준비기간은 짧기만 다른 팀보다 더 노력해서 좋은 결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으며 "젠지가 가을에 강한 모습을 보였기에 이번 서머에 가을이 일찍올 것 같아서 기대하고 있다"라며 젠지의 우승을 예측했다.

○…그리핀의 '타잔' 이승용은 "지난 스프링 시즌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 강한 팀으로 거듭나 이번 서머 시즌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하며 "스프링 시즌에 우승을 차지한 SK텔레콤 T1을 우승 후보 생각한다"고 밝혔다.

○…킹존 드래곤X의 주장 '투신' 박종익은 "'폰' 허원석이 없어 힘든 시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내현' 유내현은 팀을 위해 희생하는데 특화된 선수라 방향성을 잘 맞춘다면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롤드컵 진출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승 후보로는 SK텔레콤 T1을 꼽았다.

○…담원 게이밍의 '플레임' 이호종은 "지난 스프링 시즌보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높은 성적으로 롤드컵에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목표를 밝히며 "SK텔레콤 T1이 주요 경기에서 잘하는 모습을 보여줘 우승 후보로 뽑았다"라고 말했다.

○…샌드박스 게이밍의 톱 라이너 '서밋' 박우태는 "LCK 스프링이 첫 시즌이었다. 지난 경험을 바탕으로 서머 시즌에 조금 더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하며 "SK텔레콤 T1이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 강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center
젠지 e스포츠의 '성환' 윤성환.
○…젠지의 정글러 '성환' 윤성환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기본으로 생각하고 있고 스크림 성적과 팀 분위기가 나쁘지 않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우승 후보에 대해 묻자 "스프링 시즌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기 때문에 정확하게 예측하기 어렵지만 SK텔레콤 T1이 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미드라이너 '라바' 김태훈은 "지난 시즌 개인적으로도 팀적으로도 아쉬운 부분이 많아서 아쉬운 부분을 보완해 더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밝히며 SK텔레콤 T1을 우승후보로 선택했다.

○…kt 롤스터의 주장 '스맵' 송경호는 "서머 시즌이 코 앞인데 팀 내부적으로 굉장이 분위기가 좋아서 기대해주셔도 좋다"며 서머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비쳤다. 우승 후보를 묻는 질문에 "아직 서머 시즌이 시작하지 않았기 때문에 SK텔레콤 T1이 가장 강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에어 그린윙스의 주장 '스티치' 이승주는 "스프링 시즌이 워낙 최악이었기 때문에 그 이하로 내려갈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선수들이 지난 시즌보다 폼이 올라왔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승 후보를 묻는 질문에 앞선 팀들과 달리 젠지를 선택했다. 이유를 묻자 "젠지가 우승 한 번 했으면 좋겠다"고 짧게 전했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기인' 김기인은 "스프링 시즌에 결과가 좋지 않았지만 서머는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기대해도 좋다"고 포부를 밝히며 SK텔레콤을 우승후보로 뽑았다.

강남=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