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SKT '페이커' 이상혁 "오늘 MVP는 나야 나!"

2019-07-05 00:33

center
SK텔레콤 T1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자신을 MVP로 꼽았습니다.

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리프트 라이벌즈 2019 LCK-LPL-LMS-VCS(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그룹 스테이지 1일차 경기에서 SK텔레콤과 담원이 승리하며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살렸습니다.

'페이커' 이상혁과 '칸' 김동하 그리고 담원의 '쇼메이커' 허수와 '베릴' 조건희의 이야기를 지금부터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Q 오늘 경기 MVP를 꼽아 보자면.
A '칸' 김동하=MVP라는 것이 팀의 승리에 지대한 기여를 한 선수를 이야기 하는데 한 명이 특출나게 잘했다기 보다는 5명이 실수하지 않고 너무 잘해줘서 한 명을 꼽기에는 어려울 것 같다. 굳이 꼽자면 제가 평소 리그에서 (이)상혁이의 MVP를 굉장히 많이 빼앗았기 때문에 (이)상혁이에게 양보하겠다.

Q 김동하가 MVP를 양보한다고 했다. 어떻게 생각하나.

A '페이커' 이상혁=저도 제가 MVP라고 생각한다.

Q 다음 상대가 IG다. 자신 있나.
A '마타' 조세형=우리도 마찬가지지만 상대하는 1등 팀들이 초반에 많이 안 좋았다가 폼을 올리는 단계이다. 다 비슷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그나마 유리한 점을 찾자면 '루키' 송의진 선수가 늦게 합류했다는 점이 그래도 IG에게는 조금 불편한 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Q 오늘 경기는 어땠나.
A '테디' 박진성=첫 경기 이겨서 기쁘고 남은 경기도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

Q 첫 국제 대회에서 해외 팀과 맞붙었는데.
A '쇼메이커' 허수=LCK 상대하는 팀들이 아니다 보니 플레이 스타일이 어떤지도 정확히 몰라서 조심스럽게 게임했던 것 같다.
A '베릴' 조건희=경기 자체는 좀 더 잘했으면 더 깔끔하고 빨리 끝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아쉬운 부분이 많았던 것 같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