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유칼' 손우현 "경기력을 끌어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2019-07-11 22:29
center
스프링 시즌보다는 강해졌지만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1라운드였다.

손우현이 속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1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5주차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두고 1라운드를 마무리 했다.

손우현은 "오늘 2세트에서 실수가 많았는데 조율하는 부분에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며 "다음이 그리핀과 맞대결이기에 오늘 승리가 중요했는데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Q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기분이 어떤가.

A 2:0으로 승을 거둬 기분이 좋다. 다음 경기가 그리핀과 대결이었기 때문에 기세가 중요해 오늘 경기는 꼭 승리하고 싶었다.

Q 2대0이지만 완승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실수가 많았던 것 같은데.

A 1세트 경기는 만족스러웠는데 2세트는 동료들이 하고 싶은 것이 많았다. 조율하는 부분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Q 리프트 라이벌즈 기간에는 무엇을 하며 보냈나.

A 연습하면서 경기를 챙겨봤다.

Q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가장 인상 깊게 본 경기나 선수가 있나.

A '도인비' 김태상 선수의 판테온이 인상적이었다. 단순히 게임을 잘하는 것이 아닌 팀을 이끄는 리더같은 느낌을 받았다.

Q 기복이 있는 느낌이다.

A 우리 팀에는 경험이 많은 선수가 없어서 흔들릴 때 중심을 잡아 줄 선수가 별로 없다. 그런 역할을 나 아니면 '기인' 선수가 같이 해줘야하는데 이야기를 많이 해봐야할 것 같다.

Q 2라운드 첫 경기가 그리핀이다.

A 그리핀은 팀워크가 좋은데 우리도 남은 기간에 팀워크를 맞추는데 집중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오늘 승리로 5위를 지키고 있다.

A 포스트 시즌 진출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지만 어쨌건 경기력을 키워야겠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1라운드를 승리로 마무리 해 다행이고 2라운드에서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포스트시즌을 위해 달려가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