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L 개막 특집] 김태환의 목에 방울 달 선수는 누구?

2019-07-12 09:46
center
김태환 대항마로 꼽히는 진현성.
김태환의 시대에 종지부를 찍을 선수가 등장할 수 있을까?

1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개막하는 DPL 2019 서머 개인전에 3연패로 장기집권 중인 김태환을 끌어내릴 다크호스가 등장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현재 던전앤파이터 결투장은 김태환이 장기집권 하고 있다. 김현도 이후로 이렇게 오랜 기간 최강의 자리를 유지한 선수는 김태환이 유일하다. 세 캐릭터로 총력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변경된 뒤 김태환은 단 한번도 패하지 않고 승승장구 하고 있다.

지금까지 세 시즌 동안 수많은 선수들이 김태횐의 장기 집권을 저지하기 위해 도전했지만 번번히 실패했다. 중학교 때부터 어마어마한 연습량을 자랑했던 김태환이 쌓아 놓은 기본기를 따를 선수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 역시 '김태환을 이겨라'로 리그가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 그마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선수는 김태환과 현재 16강에서 같은 조에 속한 진현성이다. 진현성의 경우 지난 시즌 결승전에서 아쉽게 김태환에게 패하며 가능성을 입증했다.

기존 우승자인 안성호와 백전노장 정종민도 눈에 띈다. 하지만 이 선수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상위권에 입상한 경력이 없는 신예들로 구성됐기 때문에 김태환의 집권이 더욱 장기화 되지 않겠냐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예상치 못한 다크호스가 나타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총력전 특성상 경험이 많은 선수가 유리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완전 신예가 김태환의 아성을 무너트리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

김태환의 목에 방울을 달 자가 과연 이번 시즌에는 등장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