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정윤종, 세 방향 흔들기로 이예훈 완파! 2-0

2019-08-13 19:44
center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8 8강 D조
▶정윤종 2-0 이예훈
1세트 정윤종(프, 5시) 승 < 오버워치 > 이예훈(저, 11시)
2세트 정윤종(프, 11시) 승 < 네오그라운드제로 > 이예훈(저, 1시)

정윤종이 1세트보다 더 세련된 흔들기를 선보이면서 이예훈을 탈락의 위기로 몰아 넣었다.

정윤종은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8 8강 D조 이예훈과의 2세트에서 저그의 앞마당과 12시, 3시를 동시에 흔드는 완벽한 멀티 태스킹 능력을 보여주면서 승리했다.

프로브를 밀어 넣으면서 이예훈이 히드라리스크를 준비하고 있는 것을 확인한 정윤종은 앞마당 입구 지역에 캐논을 대거 지으면서 대비책을 마련했다. 스타게이트에서 커세어까지 뽑으면서 이예훈의 전략을 확인한 정윤종은 이예훈이 정면 돌파를 시도하는 것을 프로브와 질럿으로 적절하게 막아냈다.

게이트웨이를 4개까지 늘렸고 하이 템플러를 확보한 정윤종은 커세어로 꼼꼼하게 정찰했다. 이동 속도 업그레이드가 완료된 질럿으로 입구를 막아 놓았던 히드라리스크를 치워낸 정윤종은 이예훈의 3시 확장으로 질럿 2기를 보내 프로브를 잡아냈고 12시 확장도 견제했다.

주병력으로 이예훈의 앞마당으로 치고 들어간 정윤종은 본진에 입성해 드론을 5기나 제거하면서 병력을 모을 여유를 벌었다. 질럿과 하이 템플러를 갖춘 정윤종은 12시로 치고 들어가서 드론을 대거 잡아냈고 지키러 왔던 히드라리스크도 줄여줬다.

중앙 지역을 질럿과 하이 템플러로 장악한 정윤종은 9시에 넥서스를 지으면서 자원력을 키웠다. 이예훈이 럴커를 몇 기밖에 확보하지 못한 시점에 파고 든 정윤종은 이예훈의 앞마당을 돌파한 뒤 저그의 본진을 파고 들었고 레어를 파괴하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