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울고, 국민 울고

2019-08-14 18:11
center
한지민 편지 낭독 이슈가 감동을 주고 있다.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배우 한지민이 위안부 피해자의 유족들이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를 대독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기 때문.

정부와 시민사회에 다르면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던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

지금으로부터 무려 28년 전, 할머니의 용기를 통해 일본의 추악한 뒷모습, 즉 위안부 할머니들의 진실이 국제사회에 알려졌고 과거 정부의 나몰라라와 달리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부터 이날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한지민 관련 이슈는 특정 포털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민들도 위안부 피해자였던 어머니에 대한 유족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배우 한지민 씨가 대독하자 눈물을 흘리는 등 "달라진 세상을 체감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날 한지민 여배우는 유족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대독했다. 이 같은 모습은 과거 정부에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

한지민 여배우가 던진 메시지는 그야말로 시청자들을 눈물바다로 만들었으며 네티즌들은 '이런데로 돈을 벌기 위해 자의로 나갔다고 하는 친일파들이 있다'고 개탄했다.

한지민 이미지 = 방송 캡처

desk@dailygame.co.kr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