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 김목경 감독 "롤드컵에서도 우리의 플레이 펼치겠다"

2019-09-07 22:11
center
"한국 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킹존 드래곤X가 치고 올라왔지만 우리 선수들에게 우리의 플레이를 하자고 이야기했고 롤드컵 진출권을 따냈다. 롤드컵 무대에서도 똑같은 생각으로 플레이하겠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에 승격된 첫 해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낸 담원 게이밍의 사령탑 김목경 감독이 롤드컵에 임하는 마음 가짐을 전했다.

김목경 감독이 지휘하는 담원 게이밍은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한국 대표 선발전 최종전 킹존 드래곤X와의 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로 승리하면서 롤드컵 티켓을 손에 넣었다. 담원 게이밍은 승격 첫 해 롤드컵 진출까지 이뤄내는 쾌거를 이뤄냈다.

김 감독은 "LCK에 승격한 이후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롤드컵 진출이라고 이야기해왔다"라면서 "너무나 높이 잡은 것이 아닌가 우려하기도 했는데 첫 해에 목표를 달성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 대표 선발전 내내 킹존 드래곤X의 상승세가 대단했다는 점을 지켜본 김 감독은 "우리가 5전제에서 연달아 패한 이유는 긴장감 때문이라고 판단했고 이번 경기에서는 우리의 플레이를 즐겁게 하자고 주문했던 점이 잘 통한 것 같다"라고 답했다.

2, 4세트에서 20분 이후까지 유리하게 끌고 가다가 역전패한 뒤 어떤 내용을 선수들에게 주문했냐는 질문에는 "평소에는 '괜찮을 거야', '집중하자'라고 다독였지만 이번에는 선수들의 잘잘못을 일일이 짚어가면서 강하게 피드백했다"라면서 "이번 경기가 올 시즌 우리의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었기에 후회 없는 경기를 하자는 마음을 선수들에게 심어줬다"라고 말했다.

수훈갑을 뽑아달라는 질문에 "한 명을 뽑는 일은 너무나 잔인하다"라면서 "1년 내내 같이 고생한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 모두 하나가 되어 준비한 덕에 오늘 같은 날이 왔다고 생각하기에 모두를 칭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LCK 3번 시드로 출전하기에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시작해야 하는 것이 부담이 되지는 않느냐는 질문에는 "평소처럼 준비하고 우리가 좋아하는 플레이 위주로 즐긴다는 생각으로 하겠다"라면서 "우리의 경기를 하다 보면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어렵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목경 감독은 "올해 열린 리프트 라이벌즈에서도 그랬지만 롤드컵에서도 한국이 우승했으면 좋겠다"라면서 "우리도 우승을 목표로 삼을 것이지만 한국에서 우승팀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고 다른 팀들이 못할 것 같으면 우리라도 우승하겠다"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