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눈물 흘리는 '그레이스' 이찬주

2019-09-11 20:30
center
진에어 그린윙스와 한화생명 e스포츠가 1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20 스프링 생존을 위한 승경강등전 최종전을 펼쳤다.

진에어는 두 번의 역전패와 힘싸움에서 패하며 세트 스코어 0대3으로 롤챔스 2020 스프링 잔류에 실패했다. 진에어 미드 라이너 '그레이스' 이찬주(뒤)가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