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카트 리그] 락스 한승철 "샌드박스전 이기고 싶다"

2019-10-05 19:50
center
지난 시즌 샌드박스에서 활약했던 한승철이 이적 후 락스에서도 승승장구 하고 있다.

락스 랩터스는 5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KT 5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8강 B조 풀리그 마지막 주차 경기에서 한승철의 맹활약 덕에 페이소스를 2대0으로 꺾고 4강에 이름을 올렸다.

한승철은 "오늘은 이길 것 같아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더니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열심히 준비해 샌드박스에게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Q 4강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첫 경기 지고 나서 남은 두 경기를 이겨야한다는 생각에 부담은 됐다. 그래도 비교적 약팀이라 준비만 잘하면 이길 것이라 생각했고 자신 있게 경기에 임했다.

Q 이적 후 팀에 잘 적응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A 일단 다 알고 있던 선수들이기 때문에 적응하는 대는 크게 문제가 없었다. 게다가 (박)인재 감독님이 많이 도와주셔서 잘 적응한 것 같다.

Q 오늘 경기력이 정말 좋았다.
A 사실 팀에 들어오고 나서 계속 혼이 많이 났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어제 이길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 박인재 감독님과 1대1 면담을 했는데 정말 많이 울었다.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비밀이지만 그 덕분에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Q 왜 많이 혼난 것 같나.
A 연습을 효율적으로 하지 못했던 것 같다. 성적이 잘 나오지 않아 많이 혼났고 그래도 그 덕분에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아이템전에서 돋보였다.
A 일단 아이템전에서는 1위 선수가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밖에 없다. 동료들이 도와줬기 때문에 내가 돋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

Q 한화생명 최영훈이 8강은 연습 게임이라고 했다. 어떻게 생각하나.
A 개인적으로 우리는 첫 경기보다 점점 더 나아지고 있는데 한화생명은 첫 경기보다 점점 더 안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오늘 붙었으면 이겼을 것 같은데 아쉽다.

Q 샌드박스와 만난다. 어떨 것 같나.
A 전력으로 봤을 때는 우리가 아래이긴 하지만 그래도 감독님과 동료들이 힘을 합치면 이겨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엄마, 사랑해!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