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헨즈' 손시우 "G2 재미있는 팀...맞대결 기대된다"

2019-10-08 11:47
center
그리핀 '리헨즈' 손시우가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서 만나게 된 G2에 대해 '재미잇는 팀'이라 평가했다.

손시우는 8일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LEC 스튜디오에서 열릴 롤드컵 2019 그룹 스테이지에 참가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손시우를 비롯한 그리핀 선수들은 대회 참가를 위한 첫 해외 출국에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손시우는 "아직은 실감이 잘 나지 않고 지금은 해외에서 하는 첫 대회에 참가한다는 사실 만으로 기대가 되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연신 미소를 감추지 않았다. 긴장하는 모습보다는 지금 주어진 상황을 최대한 즐기고 있는 모습에서 여유마저 느껴졌다.

MSI 2019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이번 롤드컵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G2와 같은 조에 속한 그리핀. 팬들은 첫 해외 원정 대회를 치르는 그리핀이 죽음의 조에 들어간 것에 대해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손시우는 "이번 플레인 스테이지에서 베트남이 담원에게 한 세트 이기는 것을 보며 느낀 점이 많다"며 "롤드컵에 진출한 팀들은 모두 강하기 때문에 죽음의 조도 쉬운 조도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손시우는 "지난 번에 가렌과 유미 픽을 하는 것을 보고 G2는 정말 대단한 팀이라 생각했고 국제 대회에서 꼭 만나보고 싶었다"며 "경계가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픽이나 경기 많이 보면서 충분히 분석하고 있기에 재미있는 경기를 펼칠 것이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근 그리핀은 팀의 주력이었던 김대호 감독을 사실상 경질하면서 어수선한 상황이다. 이에 손시우는 "최근 팀 변회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선수들은 동요 없이 평소와 똑같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영향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손시우는 "우리 팀은 어느 순간이든 최선을 다해 모든 준비를 하고 있으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