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틀렛] 엘리먼트 미스틱 "실수 없는 컨텐더스 EM 보여주겠다"

2019-10-09 19:15
center
엘리먼트 미스틱.
"오늘 같은 경기 보여드리지 않도록 보완해 실수 없는 컨텐더스 엘리먼트 미스틱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엘리먼트 미스틱(이하 EM)은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XL2 아카데미를 3대1로 꺾고 조 1위로 파이널 브래킷에 올랐다. EM은 다시 한 번 경기력에 아쉬움을 토로하며 실수를 줄이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EM 감독, 선수단과의 일문일답.

Q 이번 경기 승리한 소감은.
A '유니크' 유동현=예상했던 결과인데 생각보다 경기가 많이 힘들었고 우리 경기력도 잘 안 나와서 예상보다 힘들게 올라갔다. 더 잘했으면 어떨까라고 다시 생각하게 된다.
A 'MCD' 이정호=올라갈 거라고 생각했는데 두 경기 다 합쳐서 세 세트나 주게 됐다. 개인적으로도 실수를 가장 많이 한 날 같아서 기쁘기도 하지만 쉬는 동안 준비 많이 해서 애틀랜타 아카데미전도 승리하겠다.
A '스파클' 김영한=첫 경기와 다르게 손이 좀 풀려서 개인 기량을 뽐낼 수 있었다. '호라이즌달기지'에서 아쉬운 모습 많이 보여드렸는데 충분히 준비해서 다음 경기 때 '호라이즌달기지'까지 완벽한 모습 보여드리게 준비하겠다. 방심하지 않고 여기서 더 기뻐하지 않겠다.
A 윤희원 감독=우리가 오늘 첫 경기보다는 조금 나아졌지만 명성이나 기대만큼의 실력을 못 보여드려 안타깝다. 빨리 보완해서 다음 경기 더 좋은 모습 보이고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3세트 '호라이즌달기지'의 문제점은 무엇이었나.
A '스파클' 김영한=10할 중 8할은 '도하' 김동하 잘못이 아닐까(웃음). 리퍼가 맡은 역할이 있는데 연습 경기에서도 계속 해내지 못했다. 그래서 경기 전 누누이 말 했는데 못하더라. 계속 5대6으로 싸우면 이길 수가 없다(웃음).
A 'MCD' 이정호=융화를 쓰면 안 되는 타이밍에 써서 상대 궁극기가 없는 타이밍에 진입이나 자리 먹는 게 힘들어서 패배했다.
A '유니크' 유동현=1경기 때도 져서 이번 경기에는 꼭 잘해서 이겨야겠다고 생각하고 임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다음 경기에도 '호라이즌달기지'가 나온다면 열심히 준비해서 전과 같은 모습 안 나오게 노력하겠다.

Q 4세트 '한빈' 최한빈의 시그마가 맹활약하며 수비에 성공했는데.
A 윤희원 감독=그 전에 이정호 선수가 실수를 해서 화가 난 상태에서 그래도 한빈의 궁극기가 잘 들어가고 연계가 들어가 역전할 수 있어서 안심했다.
A 'MCD' 이정호='다행이다, 내 실수를 메꿔 주는구나'싶었다. 2세트부터 실수가 많았는데 그 부분을 잘 메꿔줘서 쉽게 이긴 것 같다. 3점까지 갈만한 상황에서 탱커 둘이 잘 비벼줘서 감사한 마음이 있다.
A '유니크' 유동현=싸움에 합류하자마자 계속 죽었다. 탱커들이 '알파' 신재현 형과 한빈이가 계속 화물 막고 킬을 내며 버텨줘서 그 자리에서 수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A '스파클' 김영한=힐러들이 좀 못해서 마음속으로 욕을 좀 했다(웃음). 탱커들이 잘 하니 사막의 오아시스 같더라.

Q ATL 아카데미 맞대결에서 보완점을 꼽자면.
A 윤희원 감독=솔직히 오늘 경기만 봐도 우리 쪽이 실수가 너무 많았다. 항상 실수만 줄여도 거의 다 이긴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실수를 최대한 안 하고 선수들이 자신의 본 실력 낼 수 있게 열심히 준비하겠다.
A '스파클' 김영한=개개인 기량으로 따지면 우리가 건틀렛 팀 중 매우 우세하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처음 해보는 메타고 처음 해보는 캐릭터를 대회에서 하다 보니 적응을 못한 것 같기도 하고 실수가 많이 나온다. 그걸 보완하기 위해 감독님이 노력하실 것이다.

Q 김영한이 이전에 "우리 팀은 생각이 없다"고 말한 적 있는데.
A 윤희원 감독=아마 그런 면은 연습을 하고 경기를 하다보면 많이 이겨서 자기 실력에 취해서일 것이다. 특히 김영한 선수가 가장 심하긴 한데 대회에서 많이 자제하는 거다. 딜러는 취해있어도 뭔가를 보여줄 수 있는데 힐러진은 한 번 실수하면 끝도 없이 꼬여서 그런 부분을 잘 해야 한다.
A 'MCD' 이정호=공감하는 바다(웃음). 나도 전 팀에서 늘 바보, 멍청이란 소리를 들어왔고 지금도 들어서 뭐라 반박은 못하겠다. 기본적인 플레이에 신경을 써서 해야 할 것 같다.
A '유니크' 유동현=맞는 말이라 반박할 수 없다. 피지컬과 머리를 둘 다 잘 쓰면 좋지만 그게 바로 나아지는 게 아니라 우리의 장점인 피지컬을 극대화해서 남은 경기까지 피지컬로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Q 결승에서 만나고 싶은 팀이 있나.
A 'MCD' 이정호=러너웨이를 만나고 싶다. 결승 때 내가 못해서 졌는데 이번에 설욕하고 싶다.
A '유니크' 유동현=ATL 아카데미다. ATL이 서구 컨텐더스를 완전히 휩쓸고 왔는데 다음 경기 우리가 이기고 결승에서 기다리고 ATL이 올라와서 다시 이기는 그림이 나오면 좋겠다.

Q XL2의 바스티온 전략에 고전했다.
A 윤희원 감독=그건 김동하 선수가 문제였다(웃음). 요즘 바스티온이 많이 나오는데 솔직히 되게 싫다(웃음). 재미없는 경기를 싫어해서 최대한 바스티온을 깨도록 하겠다.

Q EM이 늘 새로운 조합을 꺼내들었던 팀인데 이번 메타는 그게 쉽지 않아 보인다.
A 윤희원 감독=이번이 많이 힘들더라. 새로운 것을 하는 걸 좋아하는데 생각해봐도 몇 가지 영웅들이 너무 게임을 재미없게 만들고 있다. 그래도 최대한 재미있는 게임 하도록 노력하겠다.

Q 하루 두 경기 일정을 소화하는데 문제는 없나.
A 'MCD' 이정호=처음 이렇게 하루 두 경기 해봤는데 첫 경기 집중을 다음 경기까지 이어가는 게 쉽지 않았다. 체력적인 부분은 괜찮았는데 집중력, 텐션 끌고 나가기가 힘들더라.
A '스파클' 김영한=피곤하니까 '이 판 이기면 집에 간다, 지면 죽는다'고 협박 하면서 텐션을 끌고 갔다(웃음).

Q 파이널 브래킷에 임하는 각오는.
A '유니크' 유동현=첫 경기 때 생각보다 좋지 않은 모습 보여줬다. 최대한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나 그 부분 고쳐서 3일차 경기 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A 'MCD' 이정호=못해서 죄송하다(웃음). 실수 많이 했는데 그 부분들 보완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셋째 날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
A '스파클' 김영한=오늘 같은 경기를 보여드리지 않도록 실수를 보완하고 김동하를 좀 '진실의 방'으로 데려가서 셋째 날 정신 차린 김동하, 실수 없는 컨텐더스 EM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A 윤희원=열심히 하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