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김명운, 박지수 파상공세 모두 막고 최종전 진출

2019-11-08 20:17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4 16강 D조
▶패자전 김명운 3대0 박지수
1세트 김명운(저, 1시) 승 < 에디 > 박지수(테, 5시)
2세트 김명운(저, 12시) 승 < 네오실피드 > 박지수(테, 7시)
3세트 김명운(저, 5시) 승 < 서킷브레이커 > 박지수(테, 11시)

김명운이 박지수의 예리한 공격을 모두 막아내면서 3대0 완승을 거두고 최종전에 진출했다.

김명운은 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시즌4 16강 D조 패자전 박지수와의 3세트에서 바이오닉을 활용한 맹공을 침착하게 막아내며 최종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박지수가 앞마당에 커맨드 센터를 확보하고 배럭을 대거 늘리면서 치고 나오자 김명운은 뮤탈리스크를 대거 확보하면서 수비 진영을 갖췄다. 테란의 앞마당과 본진을 뮤탈리스크로 오가며 머린을 줄여준 김명운은 박지수가 바이오닉을 세 부대까지 갖추고 치고 나오자 좁은 다리 지역에서 치고 빠지면서 숫자를 줄였다.

박지수가 앞마당 성큰 콜로니 앞까지 다가오자 김명운은 본진 언덕 지역에서 치고 빠지면서 머린을 줄여줬고 막아냈다.

1시 본진에 해처리를 펼친 김명운은 러커를 확보하면서 박지수가 1시로 가지 못하게 저지했다. 박지수가 2개의 스타포트에서 사이언스 베슬을 뽑는 것을 확인한 김명운은 뮤탈리스크로 테란의 병력이 충원되는 것을 미리 끊어줬다.

디파일러 마운드에 이어 나이더스 커널까지 확보한 김명운은 박지수가 2기의 드롭십에 머린과 메딕을 태워 1시로 드롭하는 것을 완벽하게 막아냈다.

박지수가 드롭십 6기에 병력을 태워 김명운의 본진에 폭탄 드롭을 시도하자 디파일러로 다크 스웜을 친 뒤 러커를 배치하면서 수비해낸 김명운은 뮤탈리스크로 드롭십을 대거 잡아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박지수가 확장 기지 두 곳을 동시에 늘리면서 정면을 두드리자 울트라리스크를 생산해 정면 공격을 받아낸 김명운은 저글링과 울트라리스크로 12시 확장을 저지했고 7시에 지어 놓은 커맨드 센터까지 디파일러와 러커로 띄우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