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지 떠난 강태민 "함께 정상에 오를 팀 찾는다"

2019-12-05 23:47
center
"지금까지 배운 것들을 가지고 새롭게 도전하고 싶다."

'태민' 강태민이 젠지 e스포츠와 결별한 이유를 밝혔다.

강태민은 2019시즌 젠지에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 페이즈2에 1위를 차지했고 MET 아시아 시리즈까지 1위에 올랐으며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에서 우승까지 차지했지만 재계약이 아닌 FA를 선택했다.

젠지에서 나온 이유를 묻자 강태민은 "함께 PGC 우승까지 해냈기 때문에 계속해서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스스로 고민이 많았다"며 "팀과 재계약과 관련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지만 지금까지 배운 것들을 가지고 새롭게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에 팀을 나오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차기 행선지가 정해졌는지 묻자 강태민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며 "젠지와 이야기를 하는 동안 다른 팀의 테스트를 보거나 제안을 넣지는 않았다. 내년에 함께 정상에 오를 팀을 이제부터 찾을 계획이다. 많은 팀들의 연락 바란다"라고 답했다.

강태민은 "PGC까지 우승한 상황에서 젠지를 나왔으니 이상하게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이번 도전이 옳은 선택이라는 믿음이 있다"며 "내년에 반드시 우승을 차지해 젠지를 나와 새로운 도전을 한 것이 옳은 선택이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