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창연 "샌드박스 후원에 막중한 책임감...EACC 최선 다할 것"

2019-12-12 09:17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유니폼을 입게 된 피파온라인 프로게이머 원창연이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원창연은 12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질 피파온라인4 아시아 글로벌 e스포츠 대회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윈터 2019를 앞두고 새롭게 후원을 받게 된 샌드박스 게이밍에 감사를 전했다.

원창연은 변우진, 차현우와 함께 오랫동안 엘리트로 활동했다. 성남 FC, 전남드래곤즈 그리고 이번 시즌에는 아프리카 프릭스가 후원을 결정하면서 우승 후보 0순위인 엘리트 역시 후원 기업에 대해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리그 오브 레전드, 카트라이더 등 다양한 종목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는 샌드박스 게이밍이 엘리트에게 손을 내밀었다. 원창연은 EACC 한국 대표 유니폼을 입게 되면서 샌드박스와 손을 잡고 우승을 위해 달릴 준비를 마쳤다.

원창연은 "후원을 받게 돼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제 정말 잘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부담감도 생겼다"라며 "하지만 책임감을 느끼고 동료들과 함께 더 힘을 내야 할 이유를 찾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원창연은 "이번 조추첨식을 보면서 태국과 같은 조가 아닌 것은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요즘 EACC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대부분 잘하기 때문에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원창연이 속한 샌드박스를 비롯해 아프리카 프릭스, 성남 FC, 감스트 게이밍 등은 12일 조별 풀리그를 시작으로 2주 간의 EACC 여정에 돌입한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