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핀 모기업 스틸에잇, 서경종 대표등 경영진 대거 사임 결정

2019-12-26 22:27
center
라이엇 게임즈로부터 경영진 퇴진을 요구받았던 그리핀의 모기업 스틸에잇이 서경종 대표 이사 이하 경영진의 사임을 결정했다.

스틸에잇은 26일 홈페이지에 공식 입장문을 게시하면서 "스틸에잇 경영혁신위원회는 LCK 운영위원회 2차 징계에서 요구받은 바와 같이 서경종 대표이사를 포함, 불공정 계약 건에 관련된 경영진의 사임을 결정했다"라면서 "서경종 대표이사와 11월 12일 사임한 조규남 그리핀 e스포츠 대표 이사, 강한승 스틸에잇 중국 지사장, 김동우 그리핀 e스포츠 단장, 최성호 사외이사 등 5명이 사임했다"라고 밝혔다.

스틸에잇은 '카나비' 서진혁과 그리핀 게임단 간의 불공정 계약이 불거지면서 LCK 운영위원회로부터 서경종 대표 이사를 포함한 경영진의 사임을 요구 받았다. LCK 운영위원회는 "2019년 안에 그리핀과 관련된 스틸에잇의 경영진 전원이 사퇴하고 새로운 경영진을 구성해야 하며 2020 LCK 스프링 이후 진행되는 승강전 시작 하루 전까지 현 경영진의 스틸에잇 및 그리핀에 대한 지분도 모두 청산되어야 한다"라고 징계 수위를 결정한 바 있다.

스틸에잇은 경영혁신위원회를 구성해 LCK 운영위원회의 결정을 따르기로 했으며 2020년 1월1일부터 서경종 대표 이사를 포함한 경영진이 경영, 사업, 의사결정 과정에 어떠한 방식으로도 일체 관여할 수 없도록 했으며 소유 지분 처분 시기와 관계 없이 이사회에서 모든 의결 권한도 박탈했다.

스틸에잇은 "해당 경영진이 소유하고 있던 스틸에잇 및 그리핀의 지분 매각은 LCK 운영위원회 2차 징계 공문에 명시된 날짜까지 완료될 수 있도록 법리적, 행정적 절차를 밟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리핀 게임단의 운영과 관련된 경영진이 대거 사임하면서 바통을 이어받을 경영진도 조만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