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아프리카 유영혁 "신구 조합 지켜봐달라"

2020-01-08 20:00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 유영혁.
"예전 빅3라 불렸던 전대웅 선수와 타 팀 스피드 에이스로 뛰었던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 신구 조합이라 불러주시는데 마지막까지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4경기에서 락스에 2대0 완승을 거뒀다. 우려를 떨치고 베테랑과 신예의 조화로 승리를 거둔 아프리카의 유영혁은 마지막까지 팀의 행보를 지켜봐달라는 말로 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음은 유영혁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당연히 이겼어야 할 상대 이겼다고 생각한다. 풀리그로 바뀌어서 7개 모든 팀과 붙게 됐는데 그 첫 단계를 밟은 것 같다.

Q 스피드전 두 트랙을 내주고 역전했다. 앞선 세트는 무엇이 문제였고 어떻게 극복했나.
A 며칠 전 개인전 이후에 컨디션 난조가 살짝 와서 초반 휘청했지만 나머지 선수들도 모두 에이스급 선수라서 빨리 회복하고 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

Q 스피드전 초반 이재혁-김응태 선수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는데 상대하기 어렵진 않았나.
A 김응태 선수가 팀 창단 초기에는 인상 깊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지 못했는데 점점 성장해나가는 게 무서운 선수다. 이재혁 선수도 지난 주 개인전에서도 보여줬지만 개인전 우승을 이루고 급격하게 폼이 오른 모습이고 플레이에 자신감이 많이 보이는 게 느껴졌다. 방심하지 말고 준비하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Q 아이템전이 강한 락스를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어떤 전략이 주효했다고 보나.
A 모든 팀들이 강석인 선수를 표적으로 삼다보니 나머지 세 선수가 더 힘써줘야 했던 것도 사실이고 실제로도 숙소에서 아이템전에 더 강한 연습을 하고 있다.

Q 카트 리그에 수요일 경기가 생겼는데 어떤가.
A 선수 입장에서 보자면 리그에 많은 출연하는 건 정말 좋은 일이다. 선수마다 사정이 있으니 모두를 충족시키진 못하겠지만 팬들에게 더 많이 리그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게 더 좋은 것 같다.

Q 퍼스트 A와의 경기는 어떻게 대비할 예정인가.
A 오는 경기에서 보였듯이 아이템전에 강점을 갖고 있는 팀이다.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면 결과를 모르기 때문에 아이템전과 에이스 결정전을 중점적으로 연습해야 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예전 빅3라 불렸던 전대웅 선수와 타 팀 스피드 에이스로 뛰었던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 신구 조합이라 많이들 불러주시더라. 신구 조합의 팀을 마지막까지 팬들께서 많이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