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플러스 '도인비' 김태상 "롤드컵 우승 스킨 챔피언으로 말파이트 고른 이유는…"

2020-01-12 22:35
center
펀플러스 피닉스의 미드 라이너 '도인비' 김태상(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펀플러스 피닉스가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과정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미드 라이너 '도인비' 김태상이 우승 스킨을 입힐 챔피언으로 말파이트를 골랐다.

김태상은 개인 방송을 통해 "롤드컵 우승 스킨용 챔피언으로 야스오를 선택했지만 롤드컵 기간 동안 사용하지 않았기에 다른 챔피언을 골라야 했고 말파이트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김태상은 GAM e스포츠와의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말파이트를 한 차례 사용한 바 있기에 우승 스킨을 입힐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흥미로운 사실은 김태상이 말파이트를 고른 이유가 아내 때문이라는 점이다. 말파이트는 김태상의 아내가 리그 오브 레전드 안에서 다룰 수 있는 몇 안되는 챔피언이라고. 롤드컵 기간 내내 아내와 함께 대회를 치렀던 김태상은 우승을 확정지은 이후에도 아내에 대한 감사와 사랑을 전한 바 있다.

펀플러스 피닉스의 다른 선수들이 스킨을 입힐 챔피언도 결정됐다. 4강과 결승전에서 갱플랭크로 맹활약했던 톱 라이너 '김군' 김한샘은 역시나 갱플랭크를 선택했고 결승전에서 세 세트 모두 리 신으로 플레이하면서 MVP까지 수상한 'Tian' 가오티안량은 리 신을 선택했다.

원거리 딜러 'Lwx' 린웨이샹은 베인을 두 번 밖에 쓰지 않았지만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면서 우승 스킨용 챔피언으로 베인을 골랐고 'Crisp' 리우칭송은 롤드컵 기간 동안 네 번 사용해 모두 승리한 챔피언인 쓰레쉬를 선택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